트위터 "대규모 정보 유출 없었다"


피싱사이트 통한 비밀번호 유출

[안희권기자] 트위터는 10일(현지시간) 5만5천개 트위터 계정 비밀번호 유출건을 조사한 결과 트위터에선 어떤 정보 유출도 없었다고 발표했다.

트위터 웹사이트에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유출된 계정은 트위터가 아니라 다른 사이트에서 유출된 것으로 예측됐다. 피싱사이트 등을 통해 유출됐을 수 있다는 것.

트위터는 이번에 계정이 공개된 사용자는 트위터에 접속해 비밀번호를 새롭게 바꾸라고 요청했다. 이들 계정 대부분은 스팸 계정으로 분류돼 정지된 것. 트위터에 일상적으로 접속하는 이용자의 계정은 거의 포함되어 있지 않다.

트위터는 유사한 사건의 재발을 막기 위해 로그인 사이트가 신뢰할 수 있는 사이트인지 확인하고, 비밀번호를 생년월일이나 영어단어 대신 안전성이 높은 것을 사용하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