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불통'은 분전반 이중화 조치 안했기 때문?


"무중단 서비스 위해 대부분의 IDC는 이중화 조치"

[김관용기자] 지난 28일 발생한 카카오톡 서비스 중단 사태가 인터넷데이터센터(IDC)의 분전반 차단 때문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해당 IDC의 분전반 이중화 문제가 서비스 중단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대부분의 IDC는 무중단 서비스를 위해 분전반 등의 IDC 구성 시스템들을 이중화시켜 놓지만 이번 카카오톡 서비스 중단 사태의 경우에는 이같은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것으로 추정돼 IDC 업체인 LG CNS와 KINX가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카카오톡 서비스는 '센터 인 센터' 개념으로, KINX가 LG CNS의 가산센터를 임대해 카카오톡 서버실을 운영·관리하고 있다.

30일 카카오 측은 "카카오톡 서비스 중단 사태는 카카오가 입주한 IDC 층에 분전반이 차단됐었기 때문"이라며 "29일 새벽에 분전반을 교체했고, 문제가 된 부분에 대해 이번 주중 정밀 분석을 진행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서버 과부화로 서버에 장애가 생기면, 장애가 생긴 랙(rack)만 전원이 자동적으로 차단되고 이 경우 해당 서버가 있는 서비스에만 일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서비스 전면 장애가 일어나지 않는다"며 "분전반이 원인일 뿐 서버나 트래픽 장애가 원인이 아님"을 강조하고 있다.

데이터센터 전문가들도 이번 카카오톡 서비스 중단에 대해 분전반에 대한 이중화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기 때문으로 발생한 사태라고 분석하고 있다.

최근 데이터센터들은 서비스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전력 유입 뿐 아니라 저항 부문도 이중화를 해놓는 추세라 한쪽 분전반의 장비 결함 등으로 문제가 생겨도 나머지 한쪽 분전반이 가동돼 서비스는 유지된다.

이번 카카오톡 서비스 중단사태 역시 분전반이 이중화돼 있었다면 발생하지 않을 사태였던 셈이다.

모 데이터센터의 한 관계자는 "대부분의 데이터센터가 안정적 전원 공급을 위해 전력 공급 라인이나 분전반을 이중화시켜 놓는다"며 "분전반의 경우 차단기 자체의 불량이나 소실 등으로 차단되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또 다른 데이터센터 관계자도 "고객의 예산 형편에 따라 이중 구조가 아닌 하나로만 구성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며 "이번 카카오톡 사태의 경우에는 분전반이 이중으로 구성돼 있지 않았기 때문에 서비스 중단 사태에까지 이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해당 IDC 운영업체인 LG CNS 관계자는 "카카오톡 서버로 전기를 공급하는 4개 분전반 중 하나에서 차단기가 작동하면서 일부 서버에 장애가 발생했다"면서 "분전반의 이중화 여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분전반까지의 메인 전력은 LG CNS가 담당하고, 카카오톡 서버에 전기를 공급하기 위한 분전반 하부 배선 관리는 KINX에서 맡고 있다"면서 "차단기 작동 원인은 과부하나 누전 또는 차단기 자체의 불량 등의 여러가지 원인으로 추정할 수 있지만, 현재 정확한 원인 분석을 위해 해당 차단기를 교체해 분석 의뢰했다"고 전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서버 구성을 카카오 측에서 했고, 대부분의 IT시스템들을 이중화하고 있다"면서도 "분전반도 이중화를 했는지의 여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