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끝난 민주당, '중도'로 방향 틀까

김진표·김효석 등 중진 중심, 원내대표 경선 결과에 따라 구도 변할 듯


[채송무기자] 민주통합당이 4.11 총선에서 패배한 이후 중도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3선 이상 중진급을 중심으로 이 같은 중도성향이 제기되고 있으며, 이는 4.11 총선 패배의 원인을 야권연대 과정에서 통합진보당과의 차별성을 갖지 못해 중도층 유권자를 놓쳤다고 보는 시각에서다.

민주통합당의 외연을 보다 넓혀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통합진보당과의 정책 연대 등 진보적 가치를 잃지 않으면서도 민주통합당만의 경쟁력을 가져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표 대권주자인 문재인 당선자도 지난 19일 당선자 대회에서 "당이 좀 더 폭 넓게 지지를 얻으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기존의 보수나 진보 구도를 뛰어넘어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어야 한다"며 "우리가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인정하고 자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진표(사진) 원내대표와 김효석 의원을 중심로 이 같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총선 직후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부터 당의 외연을 넓히기 위해 중도개혁 세력까지 아우르기 위한 적극적 목소리를 냈는가 반성하고 있다"며 "진보적 개혁 과제도 중요하지만 그것도 구체적인 생활 정치의 실천과제로 피부에 와닿게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원내대표 경선 출마의 뜻을 밝힌 전병헌 의원은 중도 클릭 논란에 대해 '부질 없다'고 말했다.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지를 문제의식의 출발선에서 놓으면 해결된다는 것이다.

전 의원은 "'3+1 보편적 복지 정책’을 진보정책이라고 했지만 이는 나중 평가에서 정해졌을 뿐"이라며 "당시 이것은 국민이 시대적으로 무엇을 원하는가에 대한 문제 의식에서 출발했다. 보수정책이어서 안되고, 진보정책은 된다는 식의 태도는 안된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전 의원은 "차라리 '하클릭’해야 한다"며 "하향화해 국민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살펴 실현 가능성 있는 정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4.11 총선에서 그간 민주통합당을 진보적으로 이끌어왔던 정동영, 천정배 의원 등이 모두 낙선하면서 민주통합당이 중도화될 가능성은 상당하다. 19대 당선자들이 오는 5월 4일 원내대표 경선에서 누구를 선택할 것인가도 중도 논란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사진 최규한기자 dreamerz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