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도 내려"…삼성전자, 음성인식 에어컨 출시

음성 인식 '스마트 톡' 기능 제공


[박웅서기자] 삼성전자(대표 최지성)는 1일 에어컨 전용 음성인식 리모컨을 갖춘 '스마트에어컨Q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신제품 출시와 함께 스마트폰으로 기존 실내외 제어가 가능했던 2012년형 스마트에어컨Q의 애플리케이션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음성인식 기능인 '스마트 톡'을 제공하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스마트폰은 3월31일부터, 아이폰은 4월14일부터 내려 받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 톡'은 전용 리모컨이나 스마트폰을 통해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 전원, 운전모드, 바람세기, 희망온도 등 대부분의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이다.

스마트에어컨Q에 '스마트 톡' 기능이 추가되면 "지금부터 스마트 톡 사용이 가능합니다"라고 안내된다. 이후부터는 사용자가 "온도 올려" "온도 내려" 등 제품에 등록돼 있는 음성명령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 톡'은 또한 자신만의 언어를 사용해 재미있게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사용자 등록' 기능을 갖추고 있다. 예를 들어 사용자 등록을 통해 냉방 기능 명령어를 "시원하게"로 변경하면 새로 등록한 음성명령으로 냉방운전이 가동된다.

특히 이번 업데이트는 스마트폰뿐 아니라 삼성 스마트TV를 통해서도 음성명령으로 에어컨 제어가 가능하다.

음성인식이 가능한 삼성 스마트TV의 스마트 허브로 접속해 스마트에어컨Q 위젯을 내려 받아 설치하면 된다. TV를 보던 중에도 TV 리모컨에 음성 명령을 전달해 에어컨을 제어할 수 있다.

삼성 스마트에어컨Q 스페셜 에디션은 냉방면적에 따라 58.5㎡, 75.5㎡, 81.8㎡ 세 가지 용량대로 총 8모델이 출시됐다. 출고가는 430만~560만원선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신동훈 상무는 "스마트 톡은 기존 스마트폰 제어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해 제품과 사용자 사이의 소통을 가능케 해주는 기능"이라며 "고객들이 스마트에어컨Q와 함께 보다 스마트하고 편리한 생활을 누리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 밖에도 화이트 계열의 심플하고 산뜻한 디자인에 다양한 기능을 선택할 수 있는 냉방면적 48.8㎡의 신모델 8개를 함께 선보였다. 가격은 230만~290만원선이다.

박웅서기자 cloudpark@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