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트 '뉴스&톡' 양준혁·김도균 신규 필진 추가

관심 뉴스에 유명인 직접 코멘트


[김영리기자] SK커뮤니케이션즈(대표 이주식)는 유명인사와 네티즌이 뉴스로 소통하는 네이트 '뉴스&톡'에 양준혁과 김도균을 신규 필진으로 추가했다고 19일 발표했다.

네이트 '뉴스&톡' 서비스는 필진이 네티즌과 함께 공유하고 싶은 뉴스에 대해 의견이나 에피소드를 게시하면 네티즌들이 이를 해당 뉴스와 함께 보고 댓글을 달 수 있는 서비스다.

지난 해 11월 말 시작된 '뉴스&톡'은 정관용, 김태훈, 김경진 등 기존 필진에 팝아티스트 낸시랭, 백두산의 기타리스트 김도균, 전 야구선수 양준혁, 전 농구선수 우지원 등이 추가돼 총 26명의 각계 유명인사들이 참여 중이다.

'뉴스&톡' 필진들의 코멘트는 네이트 메인페이지에서도 볼 수 있으며 기사 하단에도 필진의 이름과 글 제목이 게시돼 클릭하면 바로 확인 가능하다.

네티즌들도 중요한 이슈나 적극적인 코멘트에는 더욱 많은 댓글을 달고 공감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실제 지난 제주도 해군기지 관련 뉴스에 대해 낸시랭이 쓴 글에는 8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는 등 활발한 토론이 이뤄지고 있다.

SK컴즈 김종훈 포털 서비스 본부장은 "서비스 초기 단계지만 최근 하루 페이지뷰가 70% 가량 수직 상승하고 있다"며 "뉴스와 바로 연동돼 좀 더 깊이 있고 책임감 있는 의견 교환이 가능해 이용자들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