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A, 전 지원사업 평가과정 전자평가로 개편


서류의 인쇄·제본 등 낭비 제거, 평가관리 효율화 기대

[김관용기자]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원장 정경원)이 수행하고 관리하는 지원사업의 평가가 내년부터는 모두 전자 평가로 바뀐다.

NIPA는 올해 연인원 2천600여명의 평가위원을 동원해 총 2천552개의 지원사업 과제를 평가했다. 이중 일부는 전자평가 방식으로 진행됐으나, 대부분의 경우 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돼 왔다.

그러나 내년부터는 모든 평가의 전 과정을 평가시스템으로 진행하는 전자평가를 도입하게 된 것이다. 이에 따라 사업평가를 위해 기업 및 기관이 제출하는 평가서류가 모두 전자파일로 바뀌어 인쇄와 제본 등을 할 필요가 없으며, 평가관리도 효율화된다.

평가위원들에게 과제의 평가 프로세스와 평가 방법을 안내해주는 평가 안내 동영상도 함께 개편된다. 새로운 안내영상은 평가위원이 유의사항, 평가시스템 이용방법, 신규평가위원 등록 방법 등 필요한 내용을 선택해 볼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NIPA 이현식 기금관리단장은 "지원사업 평가의 공정성과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평가제도 연구를 실시하고 있다"면서 "내년에는 연구결과를 반영해 보다 전문적이고 투명한 평가시스템을 만들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