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망고폰 국내 상륙…"이번엔 성공할까"


KT, 국내 첫 망고폰 노키아 루미아 710 단독 출시

[강은성기자] KT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스마트폰 운영체제 '망고'를 탑재한 노키아 루미아 710을 출시한다.

이번 모델은 보급형으로 저렴한 가격에 3G용으로 출시된다는 이점이 있지만 그간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 자체에 대한 국내 소비자 인식이 좋지 않아 이 장벽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 관심이다.

KT(대표 이석채)는 한국노키아,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오는 26일 노키아 루미아710을 출시하며 22일부터 예약가입 프로모션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노키아 루미아 710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스마트폰 OS 윈도폰 7.5(코드명 망고)를 탑재했으며 정사각형의 큰 아이콘으로 구성된 '메트로 UI'를 통해 직관적이고 간결한 사용자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무엇보다도 마이크로소프트의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의 문서들을 스마트폰에서 편리하게 확인, 작성, 편집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아웃룩을 통해 메일 및 일정관리도 할 수 있어 마이크로소프트 프로그램으로 대부분의 업무를 하는 직장인들이 이용하면 편리하다.

이 밖에 '피플 허브' 메뉴를 통해 지인들과의 통화, 문자, 이메일 기록과 페이스북, 트위터 등의 SNS 활동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으며, 25GB의 데이터 공간을 제공하는 '스카이드라이브'를 이용하면 파일들을 클라우드에 쉽게 저장하고 내려받을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폰 저변 확대를 위해 앱장터인 '마켓플레이스'를 KT와 함께 더욱 활성화 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KT와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달 '윈도폰 앱 개발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애플리케이션 생태계 확보에도 함께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마이크로소프트는 엑스박스 라이브의 게임들을, KT는 올레내비를 시작으로 자체 앱을 내년 1월 중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며, 카카오톡도 내년 상반기 제공할 예정이다.

퀄컴의 1.4GHz 프로세서를 탑재한 노키아 루미아 710은 3.7인치 화면과 500만 화소 카메라를 제공하고, 색상은 블랙, 화이트 두 가지로 출시되며, 고객 취향에 맞게 바꿔 끼울 수 있는 다섯 가지 색상의 백 커버를 별도로 판매한다.

KT의 3만4천원 스마트폰 요금제로 가입 시, 24개월 기준 구입가격은 36만원이다.

KT는 출시를 기념해 22일부터 30일까지 올레샵(shop.olleh.com)에서 예약가입하는 선착순 710명에게 세 가지 색상의 백 커버와 블루투스 헤드셋을 추가 증정하는 '노키아 루미아 710 리미티드 에디션'을 선보인다.

노키아 루미아 710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소식은 페이스북 페이지 (www.facebook.com/nokiakorea)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