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에서도 하이퀄리티 FPS게임 즐긴다

넥슨모바일, 국내 최초 언리얼엔진 활용 3D 총싸움 게임 서비스


[김관용기자] 넥슨모바일이 언리얼엔진 기반 3D 스마트폰용 게임인 '컴뱃암즈:좀비(Combat Arms: Zombies)'를 통해 모바일 슈팅게임(FPS) 장르에 도전한다.

넥슨모바일은 10일 지스타가 열리고 있는 부산 벡스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야심작인 '컴뱃암즈: 좀비'를 소개했다.

에픽게임즈의 언리얼엔진3를 활용, iOS용 게임으로 개발 중인 '컴뱃암즈: 좀비'는 넥슨의 글로벌 온라인 FPS게임 '컴뱃암즈'의 PvE(Player vs. Environment) 모드인 '파이어팀 모드'를 기반으로 한다. 컴뱃암즈 온라인은 현재 유럽과 북미, 브라질 등 전 세계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글로벌 히트게임이다.

임종균 넥슨모바일 대표는 '컴뱃암즈: 좀비'가 원작 컴뱃암즈에 버금가는 풍부한 콘텐츠와 게임성으로 무장했다고 강조했다. 언리얼엔지을 이용해 높은 퀄리티의 그래픽을 선보이며, 여러 공격 유형을 가진 3D 좀비모드를 제공한다.

아울러 모바일게임의 문제로 지적돼 온 조작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스마트폰용 FPS게임 최초로 5가지 컨트롤을 지원한다. 이에 따라 이용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유저인터페이스를 선택해 게임을 조작할 수 있다.

컴뱃암즈: 좀비는 특히 좀비가 몰려오는 공포를 강조하기 위해 호러 디자인과 사운드에 신경을 썼다. 아울러 폐쇄된 공간을 게임 맵으로 채택해 이용자가 심리적으로 쫓기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게임은 5종류의 좀비와 25종에 달하는 다채로운 무기를 준비해 이용자들이 처한 상황에 맞춰 게임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한다. 스테이지 마다 동선을 변화시키는 연출과 장치를 통해 전략적인 재미를 강조한 것도 특징이다.

임 대표는 "모바일 기기에서도 PC FPS게임에서 느낄 수 있는 호쾌함을 주는데에 주력했다"며 "좀비가 등장하는 양과 레벨업 등의 밸런스 조절에 신경을 썼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그는 "에픽게임즈의 최신 엔진을 활용해 개발한 만큼 게임성과 높은 수준의 퀄리티를 자신한다"면서 "올해 멀티플랫폼 게임 개발사 도약이라는 목표에 따라 컴뱃암즈: 좀비는 매우 중요한 프로젝트다. 이를 앞세워 하반기 전세계 스마트폰 게임 이용자들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