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보호협의회-CPO포럼, 정보보호 위해 공동협력


29일 공동협력 의향서 교환, 개인정보보호의 날 지정도 추진

[김관용기자] 오는 30일 개인정보보호법이 시행되는 것과 관련, 한국개인정보보호협의회(회장 박인복)와 한국CPO포럼(회장 정태명)이 29일 '개인정보보호 2.0' 시대를 함께 열어가기 위한 공동 협력 의향서를 교환한다.

두 단체는 오는 29일 오전 11시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공동 협약식을 갖고 '국민의 정보 인권 확보' 및 '정보 안심 사회 구현'이란 사회적 가치를 위해 함께 힘을 모아나가기로 했다.

이들 단체는 대 국민, 대 사업자 개인정보보호 공동캠페인은 물론, 관련 교육과정 및 포럼의 공동 운영 등 실질적인 협력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상호 합의 하에 단계적으로 하나씩 실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법 시행일인 9월30일을 '개인정보보호의 날'로 지정하기 위해 노력하고 국민 여론을 수렴하는 한편 정부 당국에 개인정보보호의 날을 정부 기념일로 지정해 줄 것을 촉구할 방침이다.

이날 정부 측에서는 행정안전부 황서종 정보기반정책관(국장)이 공동 협력 협약식 및 언론 간담회에 참석, 개인정보보호법 제정의 의의를 설명하고 개인정보보호의 날 지정 문제와 관련한 정부 측 입장과 견해를 밝힐 예정이다.

공동 협약식이 끝난 후 한국개인정보보호협의회 임원들은 인근 광화문 청계시민공원 입구에서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대 국민 홍보 가두 캠페인을 벌일 예정이다.

김관용기자 kky1441@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