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4분기 아이패드 부품 주문 25% 줄여"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 애플이 4분기에 아이패드 생산대수를 3분기에 비해 약 25% 가량 줄일 것으로 보인다고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로이터 등 미국 언론들이 JP모건체이스의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애플 주가는 26일 아침에 3% 가량 하락 중이다.

JP모건체이스는 이와 관련 "애플이 4분기 아이패드 주문을 (3분기에 비해) 25% 낮췄다는 사실이 최근 2주간 몇몇 부품 공급업체들 사이에서 알려졌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중국 팍스콘의 아이패드 생산대수는 3분기 1천700만대에서 4분기에는 1천300만대로 줄어들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JP모건의 애널리스트들은 "애플이 아이패드 출하량을 줄이는 것은 지난해 아이패드 출시 이후 처음 보는 일"이라고 말했다.

JP모건체이스의 아시아지역 애널리스트인 고굴 해리하란은 "우리가 알기로는 이번 아이패드 주문 감소는 새 모델 출시를 준비하기 위한 게 아니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