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3, 올해는 안 나온다"

J. P 모건 전망…"출시 서두를 이유 없어"


[김익현기자] 아이패드3 출시는 내년으로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올싱즈디지털에 따르면 J.P 모건의 마크 모스코위츠 애널리스트는 19일(현지 시간)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아이패드3는 내년 초쯤이나 돼야 출시될 것이 확실시된다"고 주장했다.

모스코위츠는 이번 보고서에서 "아이패드3가 올 연말 쯤 출시될 것이란 전망이 강하게 제기됐다"고 전제한 뒤 "현재 공급 체인에 아이패드3 프로토타입이 존재하긴 하지만 실제 제품 출시는 내년으로 미뤄질 가능성이 많다"고 설명했다.

올싱즈디지털 역시 모스코위츠의 이 같은 주장이 신빙성이 큰 편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5월 아이패드2를 출시한 애플이 굳이 올해 중 후속 제품을 내놓으려 애쓰진 않을 것 같다는 게 그 이유다.

IDC 자료에 따르면 아이패드는 현재 태블릿 시장의 68.3%를 점유하고 있다. 이처럼 안정적인 점유율을 자랑하는 애플이 굳이 차기 버전 출시를 위해 서두를 이유는 없다는 것이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