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직장인, 지출 예상경비 평균 32만8천원


[정은미기자] 직장인들은 추석 연휴 동안 평균 32만8천원 지출을 예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5일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직장인 2천431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예상 지출 비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에 따르면 '10~20만원 미만'(21.8%), '20~30만원 미만'(20.8%), '10만원 미만'(14.8%), '40~50만원 미만'(13.7%), '30~40만원 미만'(12.4%), '50~60만원 미만'(5.4%)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기혼 직장인이 평균 42만원으로 미혼의 평균인 28만원보다 1.5배 많이 지출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의 44.6%는 각종 물가인상 등으로 작년보다 지출이 '늘어날 것 같다'라고 답했다.

가장 많이 지출하는 항목은 '부모님, 친지 용돈'이 43.4%로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부모님, 친지 선물'(21.7%), '음식 준비 비용'(10.5%), '교통비'(8.3%), '여가, 문화생활비'(6.7%) 등이었다.

한편, 추석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응답자는 89.8%였고, 이들 중 13%는 '추석이 없었으면 할 정도'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추석 스트레스의 원인으로는 '추석 경비'(35.6%)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귀성, 귀경길 교통상황'(21.3%), '연휴 후 업무 복귀'(20.2%), '부모님, 친척 잔소리'(10.6%), '차례상 준비 등 명절 노동'(7.4%) 등의 응답이 뒤를 있었다.

정은미기자 indi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