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모바일 검색 "1초라도 줄이는게 핵심"


속도와 정확성으로 승부

[김영리기자] "우리의 검색철학은 늘 '홀인원'하는 것인데 모바일에서는 홀컵의 크기가 현저하게 작다."

스콧 허프만(Scott Huffman) 구글 엔지니어링 디렉터는 12일 서울 역삼동 구글 사무실에서 열린 화상 간담회에서 구글의 모바일 검색 철학과 전략, 기술 등을 설명했다.

허프만 디렉터는 "관련성(relevance) 높은 정보를 빠른 속도(speed)와 단순함(simplicity)으로 전달하는 것이 모바일 검색의 핵심"이라며 "이 세가지는 구글이 창립 첫날부터 항상 가장 중요하게 생각해왔던 것으로, 모바일에서 더욱 그 가치를 발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특히 모바일 기기는 데스크톱에 비해 네트워크 연결 상태가 예상치 못하게 느린 경우도 있고, 데이터 처리 능력도 떨어지기 때문에 검색에 소요되는 시간을 1초라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구글은 국내 데스크톱 검색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모바일 검색 증가에 힘입어 전체 검색량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모바일 검색에 더욱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 안의 컴퓨터'인 스마트폰이 널리 보급되면서 모바일 검색량이 폭발적인 성장을 경험하고 있으며 앞으로 검색의 진검승부는 모바일에서 펼쳐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구글이 이달 초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스마트폰 사용자의 41%가 모바일 검색 시 검색결과 첫 페이지만 보는 것으로 나타나, 모바일 검색에서의 경쟁력은 속도와 정확도에 따라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된다. 허프만 디렉터는 "구글 검색팀의 목표는 항상 더 쉽고 빠르게 입력하고, 원하는 답을 빨리 얻도록 하는 것"이라면서 "검색 속도와 정확성에 민감한 한국 사용자들은 구글이 모바일 검색 기능을 향상시키는데 좋은 자극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해민 구글코리아 프로덕트 매니저가 과거 검색 결과 및 사람들이 많이 찾는 검색어를 통합해 검색어를 제안해주는 기능을 시연하고 '+'버튼을 클릭해 제시된 검색어 중 원하는 검색어를 계속해서 추가할 수 있는 검색어 연속 추가 기능을 선보였다.

이와 함께 구글 한국어 음성검색 출시 1주년을 기념해 구글 음성 인식연구를 이끌고 있는 마이크 슈스터(Mike Schuster) 연구원도 참여했다.

그는 "구글 음성검색의 성공의 비결은 뛰어난 품질과 정확성에 있다"며 "현재 한국어는 영어를 제외한 언어 중에서 유럽의 다양한 주요 언어를 제치고 음성 검색을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는 언어 중 하나"라고 말했다.

슈스터 연구원은 "한국 사용자들은 새로운 기술을 도입하는데 가장 열정적인 사용자들"이라며 "사용자가 사용하면 할 수록 음성인식의 정확도는 더 향상되기 때문에 그 동안 한국어 음성검색 품질에도 많은 발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