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직자 SNS 활용 가이드 마련


공직자 SNS 사용원칙과 요령 방안

[김영리기자] 공직자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사용할 때 지켜야 할 원칙과 요령을 담은 방안이 마련됐다.

정부는 12일 국무회의에서 '공직자 SNS 사용 원칙과 요령 방안'을 검토하고 이를 전 부처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날 발표된 방안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공직 사회의 SNS 사용 추세에 발맞춰 정부 차원의 공통 기준이 필요하다는 지적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정병국)와 행정안전부(장관 맹형규)가 공동으로 마련했다.

방안의 주요 골자는 공직자의 'SNS 사용 원칙'과 '공적·사적·기관별 사용에 따른 세부 지침' 등으로 ▲국민의 소리를 듣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는 '대국민 직접 소통 창구' 활용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활용을 위한 공직자 노하우 개발 ▲공직자로서 국가 기밀 및 개인정보 누설 방지 등이 포함돼 있다.

각 부처는 이 방안을 토대로 향후 부처별 특성을 반영한 '부처별 SNS 가이드라인'을 수립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번 공직자 SNS 사용 원칙 수립으로 공직 사회의 쌍방향 미디어로 급성장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사용을 더욱 활성화해 공직 사회 내부 소통은 물론, 대국민 여론수렴 및 소통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발표된 원칙안은 지난 1일 연세대에서 학계와 기업, IT 전문가 등이 참여한 세미나를 통해 마련됐으며 관계 부처 협의를 거쳐 7일 차관 회의서 논의된 바 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