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S 기기 사용자 평균 앱 다운로드 수는?


올해 83개 전망…지난해보다 61% 늘어날 듯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 올해 아이폰 등 애플의 모바일 기기 사용자의 평균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다운로드 수가 83개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는 지난해의 51개에 비해 61%가 늘어난 것이다.

또 애플 앱스토어에서 유료 앱의 평균 판매 가격(ASP)은 1.44 달러로 지난해보다 14%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ASP가 오른 데는 상대적으로 더 비싼 아이패드 앱이 큰 폭으로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포춘 인터넷판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투자은행인 파이퍼 제프레이의 애널리스트 진 먼스터는 애플의 앱스토어 다운로드 횟수와 애플의 모바일 기기 사용자 증가추세를 분석해 이날 이같은 전망치를 내놓았다.

진 먼스터는 "스마트폰 사용자는 자신의 스마트폰 기능을 추가하기 위해 점차 앱 사용을 늘리고 있다"며 "애플의 iOS가 앱 생태계를 주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애플 앱스토어에는 42만5천개의 앱이 있으며, 이는 구글의 안드로이드마켓 20만개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이다. 애플 앱스토어 가운데 82%는 공짜 앱이고, 유료 앱 18%의 평균 판매 가격은 1.44 달러다.

앱 다운로드 횟수에서도 애플 앱스토어와 안드로이드 마켓 사이에는 큰 차이가 난다. 애플은 최근 앱 다운로드 횟수가 150억 회를 돌파했다고 밝힌 바 있고, 구글은 지난 5월에 45억회의 다운로드가 일어났다고 밝혔었다.

한편 애플이 앱스토어를 통해 일으키는 매출은 이 회사 전체 매출의 약 1%에 불과하다. 그러나 앱스토어가 없으면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의 판매증가 속도가 지금처럼 급상승하지 못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