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2011 이매진컵' 개막…한국대표 4개팀 출사표


뉴욕에서 8일부터 13일까지…73개국 500여명 참여

[구윤희기자] 학생 소프트웨어 경진대회인 '2011 이매진컵'이 미국 뉴욕에서 8일 오후(현지시간) 개막했다.

2003년을 시작으로 올해 9회째인 '이매진컵'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전세계 16세 이상 학생들을 대상으로 매년 다른 나라, 다른 도시에서 개최하는 글로벌 SW 경진대회다. 매년 시의성과 공익성을 고려한 과제를 선정해 이에 대한 해결 방안을 모색한다.

올해 주제는 '기술을 통해 오늘날 우리가 직면한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하는 세상을 상상하라(Imagine a world where technolongy helps slove the toughest problems facing us today)'로 결정됐다.

개막연설을 맡은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 CEO는 "클라우드가 대세인 IT 분야는 향후 무궁무진한 발전 가능성을 갖고 있다"면서 "창의적인 아이디어도 중요하지만 젊은 가슴에서 샘솟는 열정과 노력이 있다면 성공의 길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오는 13일까지 6일 동안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전세계 73개국에서 본선에 진출한 128개 팀, 약 500여명의 학생이 참가했다. 우리나라는 SW 디자인 부문과 임베디드 개발 부문, 윈도폰7 등 총 3개 부문에 4개 팀이 진출한 상태다.

이번 대회는 ▲소프트웨어 디자인 ▲임베디드 개발 ▲게임 디자인 ▲디지털 미디어 ▲윈도폰7 등 5개 경쟁부문과 ▲IT 챌린지 ▲상호운영성 챌린지 ▲Orchard 챌린지 ▲윈도우 7 터치 챌린지 등 4개 챌린지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소프트웨어 디자인 부문에 출전한 한국대표 '에프엘씨(FLC)'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가난과 기아에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후원하고 그들과 교류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심사위원단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임베디드 개발 부문의 '링크유어패션(Link Your Passion)'팀은 물 부족 현상과 수질 문제로 고통을 받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수자원 모니터링과 물 관련 교육, 효율적인 수자원 정보 등을 제공하는 친환경 임베디드 솔루션을 개발했다.

윈도폰7 부문의 '홈런(HomeRun)'팀은 직장 때문에 아이들을 돌보기 어려운 부모들을 위해 보물찾기, 퀴즈 등 시간과 장소 제약에 구애 받지 않고 가족 간 커뮤니케이션을 지속시킬 수 있는 사적 메신저 서비스 형태의 애플리케이션을 선보인다.

같은 부분에 참가한 '지피지기(ZipiZigi)'팀은 전세계에서 발생하는 이슈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고 이를 통해 글로벌 이슈에 관심을 유발하고 구호활동이나 지원 등 참여를유도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준비했다.

FLC 팀장인 신인식(세종대, 26)씨는 "우리가 개발한 솔루션은 대학생을 비롯해 누구라도 기부와 후원에 다가갈 수 있도록 접근성을 강조했다"면서 "기존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도 쉽게 적용이 가능하도록 실용적인 부분도 놓치지 않았다"면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구윤희기자 yu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