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 세계에선 안드로이드보다 아이폰이 낫다"


스마트폰 이용자 대상 조사 결과 앱 이용측면서 아이폰이 우월

[강은성기자]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이용 측면에서는 아직도 아이폰이 안드로이드폰을 우월하게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업체 마케팅인사이트는 스마트폰이용자 2만8천여명을 대상으로 기획조사를 실시한 결과 앱 이용 측면에서 아이폰이 안드로이드폰 보다 높은 이용률과 만족도를 나타냈다고 6일 발표했다.

먼저 앱스토어 이용률을 보면 아이폰 이용자들이 안드로이드 이용자에 비해 크게 높았다. 아이폰의 경우 '거의 매일 이용한다'는 응답이 28%인데 반해 안드로이드는 11%로 아이폰의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또 마케팅인사이트는 응답자에게 총 29개의 앱을 제시하고 지난 1개월 간 이용해 본 적이 있는 것을 지적하게 했다. 그 결과 29개의 앱 중 안드로이드의 이용률이 아이폰 보다 높은 것은 단 하나도 없었다고 보고했다.

아이폰의 경우 날씨, 검색 및 포털, 위치 정보, 게임 등 4개 앱 이용률이 70% 이상이었던 반면 안드로이드는 70%를 넘는 것이 없었다는 게 조사 결과다.

또 게임, 웹 브라우저, 사진, SNS, 모바일 고객센터, 인터넷 전화 등 6개 분야 앱에서는 아이폰의 이용률이 20% 포인트 이상의 차이로 높았다.

마케팅인사이트 측은 "이는 아이폰 이용자들이 더 다양한 어플을, 더 많이 사용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풀이했다.

조사결과 아이폰은 유료 구입도 많았다. 아이폰의 유료 앱 구입 경험은 53%였으나 안드로이드 계열은 그 절반을 약간 상회하는 29%에 그쳤다.

구입률이 차이가 나는 이유를 알아보기 위해 구입 시 불편 사항이 무엇인지 물었다. 아이폰 이용자는 '가격 부담(34%)'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특별한 어려움 없었다(30%)'였다. 반면 안드로이드는 '원하는 앱 없음. 찾기힘듦(45%), '가격 부담(30%), '설치 실패 혹은 다른 프로그램과 충돌(25%)' 순으로 불편함을 언급했다.

이 결과는 안드로이드의 앱들이 아이폰에 비해 체계화, 조직화가 덜 되어 있고, 종류가 덜 다양하며, 품질 안정성 역시 떨어짐을 보여 준다고 마케팅인사이트는 분석했다.

마케팅인사이트 측은 "이상의 결과들을 종합해 보면 안드로이드의 아이폰 따라잡기는 낙관적으로 보이지 않는다"면서 "앱 이용률 및 유료 구입률, OS 만족률 및 향후 구입 의향 등의 모든 측면에서 안드로이드는 아이폰의 절반을 다소 상회하는 수준에 머물고 있기 때문"이라고 평다했다.

여기에는 여러 원인이 있을 수 있으나 아이폰의 치명적 약점이라고 지적되었던 폐쇄성, 안드로이드의 결정적 강점으로 간주되었던 개방성이 소비자에게는 반대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라는 얘기다.

마케팅인사이트 측은 "폐쇄성은 효율로, 개방성은 혼란으로 연결되고 있다"면서 "이에 더해 안드로이드의 전망이 밝아 보이지 않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경쟁무기로 쓸 만한 강점을 찾기 어렵다는데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