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MS, 지도 특허 침해 혐의로 피소


[로스앤젤레스=이균성 특파원]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도에 관한 특허 침해 혐의로 피소됐다고 5일(현지시간) 로이터가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미국 루이지애나주에 있는 트랜시닉(Transcenic)이라는 이름의 인터넷 지도 서비스회사는 최근 구글의 스트리트뷰와 구글 어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스트리트사이트가 자사 특허를 침해했다며 특허 침해 중지와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장을 미국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제출했다.

트랜시닉은 거리를 걸어다니는 느낌으로 도시의 지도를 탐색할 수 있게 해주는 인터넷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이 회사가 주장하는 특허는 파노라마 영상으로 필요한 지도와 길을 찾는 것에 관한 시스템으로 알려지고 있다.

트랜시닉은 또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외에 AOL과 AOL의 '맵퀘스트' 지도 웹사이트도 자사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구글, MS, AOL의 입장은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로스앤젤레스(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