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中 일부 공장 금주 재개…피해 40만대 그칠 듯

화재공장은 6월 가동…디플레이뱅크


[박영례기자] 애플 아이패드를 생산중인 중국 폭스콘 공장 화재로 인한 생산 차질이 당초 우려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화재가 발생한 공장은 내달께, 검사차원에서 중단된 나머지 공장은 금주 가동을 재개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른 생산차질은 많아야 40만대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24일 디스플레이뱅크는 지난 20일 중국 청두(成都) 폭스콘공장 폭발 사고로 총 35만~40만 대의 아이패드2 생산 차질이 생길 것으로 전망했다.

청두와 심천(深圳)에서 주로 생산 중인 아이패드2는 청두 공장에서 약 32%가 생산 중으로 이번 폭발 사고로 인해 전체 생산량의 약 3~5%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아이패드2의 부품 및 조립을 하고 있는 청두 공장은 총 24개의 생산 라인이 가동 중이으로 이번에 폭발이 일어난 A05공장은 아이패드2의 백커버(Back cover)를 생산하는 곳. 청두에 위치한 백커버 생산 공장은 A05 포함 총 4곳으로, 백커버 하루 생산량은 약 5~6만개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이번 폭발로 인해 A05 공장은 가동을 중지한 상황이며, 그 외 백커버를 생산중인 공장 3곳도 안전 검사를 위해 생산을 중단한 상태다.

이들 공장의 재가동 시기는 A05공장은 6월 중순에, 안전 검사 중인 3개 공장은 약 4~7일 검사기간을 거쳐 금주 중에 재가동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디스플레이뱅크는 "기존 백커버 생산 캐파를 감안, 이번 사고로 인한 총 생산 차질은 약 55만~7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나 현재 재고량이 약 20만~30만 대로 추정된다"며 "이에 따라 실제 생산 차질은 약 35만~40만대로, 심천 공장 조달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시장전문가들이 이번 사고로 인한 아이패드 연간 생산량 규모가 500만대 가량 줄 것이라는 예상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대목이다. 이에 따른 국내 세트 및 부품업체 효과 및 여파도 제한적일 것이라는 뜻이다.

애플측이 재고 및 타 생산시설 활용을 통해 피해를 얼마나 최소화 할 지 주목된다.

한편 폭스콘은 청두 공장 아이패드2 생산 물량을 6월부터 선전 공장과 비슷한 수준으로 끌어 올리고, 7월부터 생산량을 더 늘릴 계획이었으나, 이번 사고로 이같은 계획 역시 다소 차질이 빚을 것으로 예상됐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