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삼성전자 국내 임직원 10만시대 연다

올해 설비에 18조 R&D에 8조 투자…대규모 고용 창출


삼성전자가 올해 26조원 규모의 사상최대 설비 및 연구개발(R&D) 투자에 나선다. 이에 따른 신규고용도 확대돼 국내 본사기준 임직원 10만명 시대 개막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17일 삼성전자는 이건희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현안보고를 갖고 올해 설비투자 18조원, R&D 8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설비투자는 당초 올해 반도체 LCD 투자목표였던 8조5천억원의 두배수준으로 사상최대 규모다.

이날 이건희 회장은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반도체 16라인 기공식에 참여, 글로벌 기회 선점을 위해 이같이 과감한 투자를 주문했다.

이번 투자는 반도체 15, 16라인, LCD 8세대 등 CAPA 증설 및 신규라인 투자에 집중, 글로벌 IT시장 주도권과 성장동력 확보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탕정에 소재한 디스플레이 단지에도 오는 2012년까지 총 2조5천억원을 들여 세계 최대 규모의 AM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제조 라인을 건설, AMOLED TV 양산체제에 들어간다.

이번 설비투자는 경기회복 등에 따른 휴대폰 TV 등 세트수요가 견조할 것으로 판단되면서 이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점유율 확대 등 시장지배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번 투자로 삼성전자는 반도체 3천명, LCD 4천명 등 총 1만명 이상을 신규 고용할 계획이다.

현재 삼성전자 국내외 임직원 규모는 16만명을 넘는다.

이중 국내 인력은 8만5천여명. 이번 투자로 본사 기준 인력규모는 9만5천명으로 임직원 10만시대를 예고한 셈이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