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휴대폰 매출 감소는 환율·ASP 하락 때문"


LG전자가 휴대폰 단말기 출하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수익이 저하된 것은 환율과 평균판매단가(ASP) 하락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8일 LG전자 정도연 CFO는 모바일 커뮤니케이션(MC) 사업부의 매출 저하에 대해 "환율이 전년 동기대비 20% 하락했고, ASP도 약 20% 감소했다"고 말했다.

그는 단말기 출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증가했음에도 불구, 매출이 20% 감소한 이유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북미시장에서 스마트폰 교체수요가 늘어났지만, LG전자는 이에 대응할 스마트폰 단말기 라인업이 부재한 상태다. 스마트폰 열풍으로 피처폰 수익성도 악화됐다.

LG전자는 2분기 중 안드로이드폰 2종과 풀터치폰 '쿠키폰'을 출시, 스마트폰 수요에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지은기자 leez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