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그룹메신저 '카카오톡' 앱스토어 1위

김범수 전 NHN 대표 모바일 시장 안착...오픈 하루만에 3만명 돌파


김범수 전 NHN 대표가 만든 모바일 그룹 메신저 '카카오톡http://talk.kakao.com/down)'이 오픈 하루만에 앱스토어에서 1위, 3만 다운로드 돌파(누적 5만 돌파)를 기록하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카카오톡'은 김범수 전 NHN 대표가 설립한 아이위랩(대표 이제범)이 지난 18일 한국 앱스토어를 통해 출시한 아이폰용 모바일 메신저.

모바일 메신저로서는 처음으로 그룹채팅이 가능해 유저들에게 크게 어필하면서 오픈 하루 만에 소셜네트워킹 서비스 분야 1위, 전체 2위에 올랐다.

특히 유료로 판매중인 미국 모바일 메신저 'Whatsapp'와 비교할 때, 실시간 전송 속도가 빠르면서도 안정적이라는 평가다.

지인들끼리 함께 즐기는 그룹채팅이 편리하고 좋다는 반응이 잇따르며 입소문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또한 '카카오톡'으로 소개팅 주선하기 편리하다는 이색 경험담까지 속속 올라오며 관심도를 높이고 있다.

'카카오톡'은 아이폰 사용자간 무료로 문자메시지 및 사진 동영상을 주고 받을 수 있고, 실시간으로 그룹채팅을 할 수 있다.

문자 메시지를 대체하는 1:1 채팅 서비스는 기존 애플리케이션에서도 종종 찾아볼 수 있지만, 여러 명의 친구들과 동시에 다자대화를 할 수 있는 그룹 채팅은 모바일에서는 처음이다.

기존의 인터넷 메신저와 달리, 상대방의 계정을 등록수락하는 절차가 없고, 본인의 핸드폰 연락처에만 등록돼 있으면 자동으로 '카카오톡'의 친구목록에 추가돼 바로 채팅할 수 있다.

지인들을 추천해주는 '지인추천' 기능을 통해, 직접 연락처를 알고 있지 않아도 추천된 친구와 바로 채팅할 수 있어 다양한 네트워크로 확장할 수 도 있다.

이제범 아이위랩 대표는 "카카오톡의 최고 인기비결로 꼽히는 그룹채팅 기능 외에도 여러 차별화된 기능을 준비 중에 있다"며 "카카오톡을 스마트폰 사용자를 위한 넘버 원(No.1) 모바일 메신저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카카오톡'은 한국 앱스토어(http://talk.kakao.com/down)에서 무료로 다운받을 수 있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