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노텔, 국토연구원에 통합커뮤니케이션 구축


아날로그 전화시스템 활용, 최소 비용으로 UC 구축

통신장비 업체 LG-노텔(대표 이재령)은 2일 국무총리실 산하기관 국토연구원에 통합커뮤니케이션(UC) 환경 구축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국토연구원 UC환경 구축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아날로그 전화시스템을 100% 활용해 최소 비용으로 구축했다는 것.

LG-노텔은 UC 핵심솔루션 IP교환기 'iPECS-CM'과 더불어 출장이 잦은 국토 연구원 직원들을 위해 유씨웨어의 실시간 통합메시징 시스템 'UC메신저'를 함꼐 제공했다.

국토연구원은 UC 구축을 통해 전국규모의 국토관리 및 지역개발 사업 진행을 더 원활하게 지원할 수 있는 원격근무가 가능해졌다.

현재 국토연구원 직원들은 UC메신저를 통해 동료들의 온라인 및 전화상태를 확인하는 것은 물론 외부회의, 해외출장, 해외연수 등에도 활발히 사용 중이다.

국토연구원은 향후 스마트폰 도입 등을 통해 모바일 원격근무 환경까지 발전시킬 계획이다.

LG-노텔은 최근 진천군청, 달성군청, 제주도청 등의 전화시스템 전체를 인터넷프로토콜(IP) 장비로 교체하는 등 국내 공공기관에 다양한 UC솔루션을 제공하며 공공엔터프라이즈 시장의 UC 도입을 앞당기고 있다.

특히 기존 아날로그 전화시스템을 그대로 활용해 단계적 투자를 고려해야 하는 중소규모 기업통신 시장에도 새로운 수요를 창출할 전망이다.

LG-노텔 엔터프라이즈 사업부장 안종대 상무는 "공공기관들이 UC 도입을 통해 업무 생산성 개선 및 비용 절감 등의 고민을 해결하기 시작했다"며 "국토연구원 사례는 원격근무 필요성이 현실화되고 있는 추세를 반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