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와이브로 캐리비안 진출…도미니카서 상용 서비스


미주 지역 모바일 와이맥스 시장 확대에 속도

삼성전자 모바일 와이맥스(와이브로)가 선진 시장에 이어 신흥 시장에서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캐리비안 지역에서 상용화된다.

삼성전자는 2일 중남미에 위치한 도미니카 공화국의 방송·인터넷 서비스 사업자 윈드텔레콤과 모바일 와이맥스 상용 장비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윈드텔레콤은 지난 2007년 설립된 신생 서비스 사업자다. 윈드텔레콤은 기존 케이블 방송과 유선 인터넷 서비스에 이어 모바일 와이맥스 관련 사업을 더해 방송·통신 융합서비스(TPS)를 추진할 계획이다.

윈드텔레콤은 이와 관련 올해 3분기부터 수도 산토 도밍고와 산티아고에서 모바일 와이맥스를 통한 무선 광대역 인터넷 서비스와 인터넷전화(VoIP) 상용 서비스를 시작한다.

삼성전자는 윈드텔레콤에 모바일 와이맥스 기지국과 USB 동글 타입 단말기도 함께 공급한다.

도미니카 공화국은 중남미 지역 최고의 통신 환경을 갖고 있어 '캐리비안의 IT 메카'로 불리고 있다. 지난 1999년 통신 시장 개방 이후 통신산업이 매년 20% 이상 성장하고 있다. 이동통신 보급율도 인구의 75%가 넘는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김운섭 부사장은 "윈드텔레콤은 모바일 와이맥스 서비스 도입에 누구보다 적극적 사업자"라며 "도미니카에서 또 하나의 성공적인 모바일 와이맥스 성공 사례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 모바일 와이맥스는 미국을 비롯해 베네주엘라, 브라질, 멕시코, 니카라과, 도미니카 진출에 성공하며 북미를 비롯해 아메리카 대륙 전체에서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삼성전자는 22개국 26개 사업자와 모바일 와이맥스 사업을 추진중이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