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LG電, 작년 매출 55조원 '사상 최대'

영업이익 2조8천855억원, LCD TV 판매량 50% 증가


LG전자가 지난해 4분기 매출 14조2천739억원, 영업이익 4천467억원을 달성했다. 역대 4분기 최대 매출, 영업이익을 경신했다. 이같은 실적기록 경신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연간 실적도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LG전자는 27일 실적발표를 통해 지난해 매출 55조5천241억원, 영업이익 2조8천855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사상 최대 실적이다.

LG전자는 판매량 등에서 기록을 이어갔다.

지난 4분기 휴대폰 판매량은 3천390만대로, 연간 1억1천800만대 판매를 기록했다. LCD TV는 4분기에만 55만대를 판매, 분기 첫 500만대 돌파에 성공했다. LG전자의 평판TV 연간 판매량은 1천950만대까지 늘어났다.

◆홈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 매출 5조원 돌파

홈엔터테인먼트(HE) 사업본부는 지난해 4분기 매출 5조8천841억원, 영업이익 2천716억원을 기록했다.

LG전자는 평판TV 성수기인 4분기에 글로벌 마케팅을 강화하며 LCD TV 판매량 550만대를 기록했다. 분기 첫 500만대 고지를 넘은 것. LCD TV, PDP TV 판매량은 전분기 대비 각각 38%, 29% 늘었다.

연간 TV 판매량은 50%가 늘었다. 평판TV 판매량이 늘며 사업본부 매출도 처음 5조원을 돌파했다.

특히 선진시장에서의 판매량이 증가했고 지속적인 원가관리가 안정적인 수익성으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다만 4분기 수익성은 마케팅 투자가 늘면서 전분기 5.2%보다 소폭 하락한 4.6%를 기록했다.

◆휴대폰 연간 1억1천800만대 돌파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 사업본부는 매출 4조1천545억원, 영업이익 558억원을 기록했다. 휴대폰 실적은 3조8천898억원, 영업이익 665억원을 기록했다.

휴대폰 매출은 전 분기 대비 11.3% 하락했다. 전년 동기 대비 5%가 하락했다. 연간으로는 17.3%가 상승했다.

지난해 4분기 휴대폰 판매량은 역대 최고인 3천390만대. 전분기 3천160만대, 전년 동기 2천570만대 대비 각각 7%, 32% 늘었다. 지난 해 5월 이후 월 1천만대 판매도 계속되고 있다.

유럽과 신흥시장의 상승세는 계속 지속됐고 북미지역 물량도 늘었다. 4분기 판가 인하와 재고소진 등으로 수익성은 전분기 대비 하락했다.

◆홈어플라이언스, 신흥시장 매출 늘며 7% 증가

홈어플라이언스 사업본부는 지난 해 4분기 매출 2조4천664억원, 영업이익 757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매출은 중국, 아시아 등 신흥시장 매출이 늘면서 전년동기대비 7% 증가했다.

성수기로 인해 마케팅 투자는 늘었지만 원가절감 등의 비용절감 노력에 프리미엄 제품 비중이 확대되며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5%포인트 이상 상승했다.

◆에어컨은 적자…비즈니스 솔루션 부문은 매출 1조원

에어컨 사업본부는 매출 6천199억원, 영업적자 89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매출은 비수기 요인으로 전분기 대비, 전년 동기 대비 모두 줄었다. 달러 기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 늘었다. 원가절감으로 수익성은 전년 동기 대비 호전됐지만 적자를 기록했다.

비즈니스솔루션 사업본부는 매출 1조3천94억원, 영업이익 576억원을 기록했다.

유럽지역의 매출이 증가하고 호텔을 비롯한 주요 거래선과의 파트너십 강화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수익성이 모두 좋아졌다. 차량용 단말기 사업도 점차 회복되며 B2B 사업역량은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