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프리스케일, 3분기 손실폭 크게 줄여


미국 반도체업체인 프리스케일이 3분기에 손실 폭을 크게 줄였다.

프리스케일은 지난 2일(현지 시간) 마감된 회계연도 3분기에 4억1천만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고 외신들이 22일 보도했다. 이 같은 손실 폭은 지난 해 같은 기간 35억달러에 비해 크게 줄어든 것이다.

매출 역시 8억9천300만달러로 지난 해 같은 기간 14억달러에 비해 37% 폭락했다. 하지만 전분기 매출 8억2천400만달러에 비해서는 다소 늘어났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