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넙적한 풀터치폰 저리가"…LG電, 초소형 풀터치폰 '팝' 유럽 출시

안승권 사장 "쿠키폰 신화 이어가겠다"


풀터치폰 대중화 기치를 걸고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했던 LG전자가 이번에는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의 풀터치폰으로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섰다.

LG전자는 14일 3인치 풀터치폰 중 가장 작은 크기(97.8×49.5×11.2㎜)를 가진 '팝(LG-GD510)'을 영국 등 유럽 15개 국가에 출시했다.

'팝'은 LG전자가 풀터치폰 대중화 개념을 최초로 도입해 큰 성공을 거둔 '쿠키폰'의 후속 제품이다.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 하고 태양광 충전 배터리팩을 옵션으로 판매해 친환경적 요소도 더했다.

'쿠키폰'은 지금까지 750만대가 판매됐다. 지금도 판매가 꾸준해 곧 또 하나의 텐밀리언셀러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팝'은 전체적인 크기는 작아졌지만 LCD 화면 크기는 '쿠키폰'과 동일하다.

LG전자는 '팝'에 '쿠키폰'과 동일한 3인치 LCD를 채용했다. 여기에 내로우 베젤(LCD 테두리를 줄이는 기술)을 적용해 화면 좌우 테두리 두께를 3㎜ 가량 줄였다.

이를 통해 전체 크기는 쿠키폰보다 20% 가까이 작아졌다. 한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로 만든 것. 작은 크기에 걸맞게 제품 전면에는 통화, 종료 버튼을 하나로 통합 배치해 단순미를 극대화했다.

멀티미디어 기능도 강화됐다. '팝'은 플래시로 구현되는 사용자환경(UI)를 채용해 쉽고 빠르게 메뉴와 위젯 등을 사용할 수 있다.

300만 화소 카메라가 내장됐으며 8기가바이트(GB)까지 확장 가능한 외장 메모리 슬롯, 블루투스, MP3 플레이어, FM라디오 등 다양한 부가 기능을 갖췄다.

LG전자는 '팝' 출시와 함께 태양광 충전이 가능한 전용 배터리 팩을 별도 출시했다. 태양광 배터리 팩을 이용할 경우 태양광으로 10분 충전시 2분 15초 정도 통화가 가능하다.

LG전자 MC사업본부 안승권 사장은 "팝은 지금까지 전 세계 750만대 이상 팔린 쿠키폰의 신화를 이어갈 제품"이라며 "시장을 선도하는 LG전자의 터치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눈높이의 소비자를 만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