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MS, 클라우드 컴퓨팅 활성화에 맞손


LG CNS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21일 발표했다.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은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하기 위해 필요한 소프트웨어가 실행되는 환경으로,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위해 반드시 구축해야 하는 IT인프라이다.

이번에 구축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서버 2008 하이퍼-V, 시스템 센터 제품군 등 윈도 계열 서버를 바탕으로 구축됐다.

사용자는 서버의 중앙처리장치(CPU) 자원, 메모리 개수, 스토리지 크기 등 필요한 IT자원을 웹 사이트를 통해 요청하면 된다. 이럴 경우 서버 증설 등 그 동안 2주일 넘게 걸리던 처리 과정을 가상머신을 통해 실시간으로 IT자원이 생성돼 웹 상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LG CNS 측은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을 통해 이용 기업들이 다양한 효과를 거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요청한 IT자원 제공 시간 단축으로, 비즈니스 상황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또 시스템 사용이 증가할 경우 용량이 자동으로 확장되고, 사용량이 줄어들 경우 일부 IT자원을 회수하는 등 탄력적인 시스템 운영으로 IT자원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다.

또한 IT자원 할당 시에 수행되는 반복적인 수작업 절차를 자동화함으로써 인건비를 절감하고, IT자원 운영 최적화로 하드웨어 도입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하드웨어 전력 사용량 감소를 통해 CO₂배출량을 줄임으로써 그린 IT를 실현하는 데에도 기여할 수 있다.

LG CNS 인프라서비스부문 김종완 부문장은 “그동안 개념 파악이나 파일럿(Pilot) 적용을 위한 검토 단계에 머물러 있는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에서 상용화 서비스의 기반을 마련한 의미있는 일”이라고 이번 구축의 의미를 밝혔다.

김 부문장은 또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을 고도화하면서 실제 업무에 적용하는 사례를 확대해 나감으로써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최기영 전무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핵심 기술 기반으로 구축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의 확산을 위해 LG CNS의 사례를 레퍼런스로 활용하여 공동 영업 및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적극 펼쳐나갈 계획” 이라고 밝혔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