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튠스 팜프리 지원 중단 선언


최근 아이폰 신모델을 출시하고 시장 몰이에 나서고 있는 애플이 경쟁사 제품인 팜프리의 아이튠스 연동을 차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16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튠스가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 전용 서비스로 제3의 디지털 미디어 플레이어를 지원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즉 팜프리에서 아이튠스 연동이 안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애플은 이전 버전의 아이튠스에서는 대부분의 디지털 뮤직 플레이어가 연동됐지만, 새롭게 출시된 소프트웨어에서는 애플 외 제품에는 연동 기능이 지원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의 아이튠스 차단이 본격화 되다면, 팜프리의 앱 스토어 전략이 크게 타격을 받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팜프리는 개방형 운영체제를 채택해 호환성을 높이고 아이튠스와의 연동으로 부족한 콘텐츠를 보강하겠다는 전략을 취해 왔기 때문이다.

팜의 모바일 전략이 애플의 아이튠스 연동 차단 선언으로 위기를 맞고 있는 것이다.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