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종면 YTN 노조위원장 "정부인사들에게 인사 협박받아"


'정부는 YTN 사태 해결에 나서야' 주장

노종면 YTN 노조위원장이 "정부요직에 있는 다수 인사들로부터 구본홍씨를 인정하지 않으면 두려운 일이 생길 것이라며 협박받았다"고 밝혀 파문이 예상된다.

'구본홍 YTN 사장은 이사회와 주주총회 등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 선임됐으므로 문제가 없으며 (YTN 사태 해결에)개입하지 않을 것'이라는 한나라당과 청와대의 기존 입장과는 달리, 일부 정부 인사들이 YTN 이슈에 개입하고 있음을 반증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노종면 위원장은 지난 10월6일 YTN 사측이 감행한 징계로 해고된 상태다.

노종면 위원장은 11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민주당 최문순 의원실 주최로 열린 'YTN사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정권임을 자처하는 불순한 권력자, 권력기구로부터 무수히 많은 간섭과 개입을 받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부 인사는 특정 시점까지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YTN은 망할 수밖에 없으며 수많은 기자들이 거리로 내몰리고 iTV 사태를 맞는 상황에 처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협박도 받았다"며 "지금까지 이에 대해 공개하지 않은 것은 실제로 그럴까봐 두려웠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 인사는 "특정 프로그램에 문제가 있으니 폐지하는 게 맞다고 사측에 전했으며, 주도적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사람은 자기가 나서서 자르라고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피케팅 시위에는 '의견제시'라는 경징계를 했다가 노조원들이 자발적으로 한 블랙투쟁(검은옷 입기)에는 '시청자에 대한 사과'라는 중징계를 내리는 방식으로, 방송통신위원회는 재승인을 통해 전반적으로 YTN을 압박해 왔다"며 "정부가 이런 부분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위원장은 또 "지금까지는 소수의 권력자들과 일부 조직만이 압박했다고 판단하고 있지만,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계속 (YTN 사태 해결을) 도외시한다면 배후가 정권이라고 규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노종면 위원장은 국회에 대해서도 "문화체육관광부 신재민 차관이 'YTN 포기 발언'과 관련 위증을 했는데도 국회는 묵인하고 있다"며 "진상조사위 구성을 통해 명백하게 시시비시를 가려달라"고 촉구했다.

김지연기자 hiim29@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