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나눔경영으로 연말 이웃사랑 실천

연말 이웃사랑 성금 200억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


삼성그룹이 나눔경영으로 연말 이웃사랑 실천에 나섰다. 연말까지 총 14만여명의 임직원이 연합 봉사활동을 전개한다.

삼성은 9일 세계적인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연말을 맞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경영성과를 사회환원하는 차원에서 연말 이웃사랑 실천에 총 245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수빈 삼성 회장은 9일 서울 중구 정동 소재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방문해 200억원을 기증했다. 삼성은 지난 1999년부터 매년 100억원씩을 이웃사랑 성금으로 지원했다. 지난 2004년부터는 매년 200억원으로 늘려 유지해오고 있다.

이와 더불어 삼성은 연말까지 총 45억원 상당의 지원금품을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정 등 소외이웃들이 따뜻한 겨울나기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연말까지 임직원 14만명은 자원봉사활동을 진행한다.

세부내용을 살펴보면 ▲임직원 모금 캠페인 ▲사랑나눔 지원활동 ▲사장단 쪽방 봉사활동 ▲전국 자원봉사센터, 노인복지관 등 떡국 나누기 등의 활동을 펼친다.

특히 이윤우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사장단은 오는 17일 나눔 경영 실천을 위해 전국 쪽방 11개소를 방문해 쌀, 김치, 내의 등 생필품 위주의 물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전국 자원봉사센터, 노인복지관, 공부방 등에는 떡국 등 명절 먹거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외 삼성은 연말까지 14만여명의 임직원이 참여하는 연합 봉사활동을 전개한다.

전국 사회복지시설 3천여곳 및 소외이웃 2천여 세대를 방문해 무료급식 지원, 송년잔치 등 다양한 봉사활동과 겨울나기에 필요한 연탄, 쌀, 온풍기 등 방한용품 및 생활필수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