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인도네시아 낙후 지역 학교에 IT 보급


LG전자가 인도네시아의 낙후 지역 학교에 IT룸을 만들어주는 'LG 러브 스쿨' 프로그램을 진행해 현지에서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인도네시아 동북단의 술라웨이 섬 마나도시에 위치한 스만사 고등학교에서 지역자치단체와 교육기관 관계자, 학교장 및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12번째 'LG 러브 스쿨' 개설 행사를 가졌다.

LG전자 인도네시아법인이 전개하고 있는 'LG 러브 스쿨'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추진 중인 교육 현대화 사업에 발맞춰 낙후 지역 학교에 컴퓨터, 전산장비는 물론 에어컨 및 각종 전자제품을 기증해 컴퓨터실과 IT룸을 만들어주는 프로그램이다.

LG전자는 지난 2005년부터 매년 낙후지역 학교에 IT룸 설치를 지원하고 있다. 스만사고등학교는 열 두번째로 개설한 'LG 러브 스쿨'이다.

LG전자 인도네시아법인장 이기주 부사장은 "단순히 컴퓨터, 전자제품만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아니라 인도네시아 교육 현대화를 위한 연수와 장학사업으로 확대, 발전시키고 있다"며 "고아원, 양로원 등 소외된 계층에게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인도네시아 국민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중국에서도 10여년에 걸쳐 '희망소학교'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명진규기자 almach@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