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인터넷 사이드카' 8월 중순 가동

김성훈 디지털 위원장 "정부여당 말 국민들 받아들이려 하지 않아"


인터넷 사이드카 논란을 빚고 있는 한나라당의 '여론민감도 체크 프로그램'이 이르면 오는 8월 15일쯤 가동할 예정이다.

한나라당 김성훈 디지털정당위원장은 17일 백지연의 SBS전망대에 출연해 "한나라당 최고위원회에서 어떤 정책결정이 나오면 기획적인 단계는 한 7월 중순 이후 기획적인 단계가 완비될 것"이라며 "빨리 추진한다고 해도 8월 중순, 8월 말까지가 되어야 추진이 완료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민의 정책검증 능력의 속도가 인터넷이라는 과학기술을 통해서 빨라졌기 때문에, 여론수렴 속도도 과학기술에 결부시켜 빨리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을까 하는 것이 시도 방향"이라며 "실시간으로 움직이는 여론들을 꾸준히 체크할 수 있는 것이 여론민감도 체크 프로그램"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정부가 어떤 정책을 발표했을 때 정부의 정책에 대해서 국민들이 오해하고 있는 건가를 빨리 파악하지 않으면 이번 쇠고기 문제처럼 오해가 생겨 확산돼 버리고 정부의 정책으로 추진하는 그 자체가 실패로 끝나버릴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국민들의)인식의 잘못이 있다면 다시 홍보를 해야 하지만 만약에 국민들이 정부의 정책이 잘못이라 판단했을 경우 수정, 보완해야한다"고 프로그램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이 프로그램이 언론 장악을 위해 인터넷 여론을 통제하려는 것 아니냐는 야권과 네티즌들의 비난에 대해서는 극구 부인했다.

그는 '사이드카'라는 용어가 나온 것은 연합뉴스 기자가 프로그램의 개념을 표현하기 위해 보도 차원에서 붙인 것일 뿐 "제가 말씀드린 것은 사이드카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런 오해를 풀기 위해 다음 아고라에 실명으로 글을 올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그는 많은 네티즌들이 여전히 오해하는 댓글을 올린 것을 확인했다며 "이번에 이 기사가 보도되면서 국민들이 얼마나 불신을 하고 있고 정부를 생각하는 수준이라는 것이 어떻게 돼 있는가를 여실히 느껴봤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그는 "지금 정국에서 쇠고기 문제라든가 현 정부가 어떤 문제점이 있었다는 것은 거의 어느 정도 다 발견됐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있을 여러 국가 정책들 중 국민들이 민감하게 느끼는 정책이 어떤 것인지 빨리 국가에서 파악하는 것이 하나의 의무"라고 말했다.

한편 그는 인터넷 여론의 향방을 국민 전체의 여론의 표본으로 본다며, 현재 다음 아고라 게시판에서 이 대통령을 찬성하는 의견이 전체의 10%로 이 대통령의 지지율과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