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100억원 클럽-5]통합보안관리로 '우뚝', 이글루시큐리티


이글루시큐리티는 '통합보안관리'라는 블루오션을 개척, 결실을 거두고 있는 보안업체다.

국내 상당수 소프트웨어 업체가 글로벌 업체들이 미리 개척한 시장에 후발주자로 뛰어든 반면, 이글루시큐리티는 일찌감치 글로벌 업체가 없는 시장을 만들어 규모를 키워나갔다.

지난 99년 설립해 올해 8주년을 맞은 현재 '통합보안관리(ESM)=이글루시큐리티'라는 공식을 세울만큼, 탄탄한 입지를 구축했다. ESM 분야 시장점유율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공공·교육 시장을 석권하고 있는 것.

ESM은 이기종의 보안 시스템을 관리하고, 보안솔루션의 로그·이벤트를 취합·분석해 각종 침해사고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글루시큐리티는 지난해 매출 144억원을 기록, 이제 100억원대 매출 달성에 안착했으며, 올해는 200억원대 매출에 도전한다.

◆통합보안관리 분야 블루오션 창출

이글루시큐리티 매출 성장의 1등 공신은 통합보안관리(ESM) 솔루션인 '스파이더TM'과 위험관리시스템(RMS)인 '스파이더-X'다. 두 솔루션은 기업의 보안 위협 사전대응을 위한 핵심요소다.

스파이더 TM은 기업이 보유한 각종 보안시스템과 장비를 연동,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네트워크상 발생한 유해 트래픽 정보를 분석해 위협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통합보안관리 솔루션이다.

스파이더-X는 정보 자산의 취약점과 위협을 사전에 감지해 처리하고, 정책을 배포하는 웹 기반의 종합위험관리시스템이다.

과거에는 ESM이라는 개념이 생소할 뿐만 아니라, 설명하기조차 쉽지 않았지만, 이글루시큐리티는 스파이더 TM·스파이더-X를 바탕으로 보안관리의 필요성을 알리는 데 주력했다.

차츰 전사적 차원의 정보보호시스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이제 ESM은 독자적인 시장이 됐다.

이글루시큐리티, 어떤 회사인가
설립일1999년 11월
직원수120명
매출액(2007년) 144억원
사업영역통합보안관리솔루션, 위험관리시스템, 보안관제서비스
경영목표 해외 시장 성과 마련, 통합보안관리 분야 블루오션 창출, 고객만족도 제고
매출목표200억원(2008년 추정치)
◆신제품 출시…ESM 고도화 주력

이글루시큐리티는 그간 국내에 없었던 시장을 개척한만큼 새로운 시장 발굴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 올해는 '차세대 컨버전스형 정보보호 관리모델(가제 익스트림)'을 선보이며, 시장을 선도할 계획을 갖고 있다.

최근 굵직한 글로벌 업체들이 신개념을 앞세워 시장 진입을 본격화한 만큼, 고객의 요구를 반영한 제품을 추가로 선보이기로 한 것.

향후 컴플라이언스(규제) 준수에 초점을 맞춘 보안정보관리(SIEM) 솔루션 등과의 경쟁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차별점을 지닌 시스템 개발에 한창이다. ESM을 고도화한 기능을 포함한 신제품 3종은 오는 5월 사용자 컨퍼런스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는 해외에서 실질적인 성과를 마련하는 게 주요 목표다. 국내에서 성장 기반을 어느정도 다진 이글루시큐리티에게 있어 해외 진출은 2단계 도약을 위한 수순인 셈.

우선 국내 ESM 초기 시장 환경과 비슷한 일본을 타깃으로 삼았다. 현지의 신뢰할만한 파트너 물색, 시스템통합(SI)업체와의 협력 등 진출을 위한 물밑작업에 한창이다.

그동안 섣부른 해외 진출보다는 '내실다지기'에 무게를 뒀던 이글루시큐리티는 2008년을 '해외 진출의 원년'으로 삼을 예정이다.

◆코스닥 입성으로 2단계 성장 위한 밑거름 마련

ESM 시장 점유율 1위로 성장세를 타고 있는 이글루시큐리티는 올해 코스닥 입성을 앞두고 있다. 상장을 위한 준비가 거의 마무리 단계에 이른 만큼, 장 분위기를 고려해 적절한 때에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기업공개(IPO)를 통해 잠재력 있는 회사로 인정받고, 자금을 확보해 차세대 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매출 100억원 달성이 1단계 목표였다면, 코스닥 진출은 2단계 목표를 향한 연결고리기 돼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경쟁력 있는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도약기(티핑포인트)를 만들기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 올해 목표도 200억원 매출, 영업이익 50억원 달성으로 높게 잡았다.

◆이득춘 이글루시큐리티 사장 인터뷰

"새로운 시장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겁니다."

이득춘 사장은 '100억원 클럽' 가입이 성장을 위한 첫 단추를 끼운 것이라고 강조한다. 등산에 비유하자면 정상 고지에 도달하기 위해 이제 갓 베이스캠프에 도달한 셈이라는 것. 본격 등반이 눈 앞에 있다는 설명이다.

"처음엔 ESM이라는 개념을 시장에 소개하는 것 자체가 어려웠어요. 하지만 뚝심있게 밀고 나가니 길이 보였습니다."

ESM 1위 업체로서 시장이 지속적으로 클 수 있도록 기술을 업그레이드 해 독자적인 분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IT벤처로서 3단계 목표를 갖고 있습니다. 이제 1단계를 달성했으니 2단계 달성을 위해 뛰어야지요."

이 사장은 소프트웨어 업체로서 의미가 남다른 100억원 매출을 달성하는 게 1단계 목표였다면, 144억원의 매출을 이룬 지금은 공략 지점을 새로 설계해야 할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해외 시장 공략, 코스닥 진출 등을 통해 브랜드 파워를 갖추고,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만드는 게 2단계 목표라는 것. 3단계는 시만텍, 체크포인트 등 글로벌 보안업체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보안업체가 되는 것이다.

"매출 100억원 달성은 출발점입니다. 글로벌 보안업체가 단지 '꿈'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겠습니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