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휴대폰 자선냄비 캠페인 모금액 구세군에 기부


SK텔레콤(대표 김신배)이 연말연시를 맞아 구세군과 함께 진행한 휴대폰 자선냄비 캠페인 모금액 5천200만원을 구세군 대한본영(사령관 전광표)에 15일 전달했다.

구세군은 이 모금액을 결식아동돕기, 장학금 및 공부방 지원 등 청소년 후원 사업에 사용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지난 연말 휴대전화로 무선인터넷에 접속해 현금이나 고객이 적립한 각종 포인트(레인보우 포인트, OK캐시백 포인트 등)를 기부할 수 있는 휴대폰 자선냄비 캠페인을 벌였다.

김수일 SK텔레콤 C&I기획실장은 "고객과 SK텔레콤이 함께 모은 작은 정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을 도울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호영기자 bomna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