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DDoS 공격 대책 마련 나선다

주요 ISP 연동망 3곳 선정…12월 대응시스템 가동


최근 기승을 부리고 있는 분산서비스거부(DDoS) 피해 방지를 위해 정부가 직접 나섰다.

정보통신부 정보보호기획단은 국내 인터넷망의 안정적 운용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연동망(IX) 3곳에 DDoS 대응체계를 우선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한국정보사회진흥원 연동망(KIX)을 비롯해 KT, 데이콤 등 국내 대형 인터넷서비스제공업체(ISP) 2곳을 DDoS 공동 대응 체계 우선 구축 대상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정통부 관계자는 "주요 ISP의 연동 망 구간에 DDoS 대응체계 지원 시스템 장비를 도입할 예정"이라며 "해외에서 DDoS 공격 징후가 발견되면 해당 주소를 차단 및 우회하도록 해 피해를 막는 방법을 강구중"이라고 말했다.

DDoS 공격은 대규모 유해 트래픽을 전송해 인터넷 서비스를 마비시키는 수법이다. 지난 해 게임아이템거래·웹하드·P2P·화상채팅 사이트 등을 대상으로 한 공격이 급증하면서 서비스 장애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했다. 이에 따라 국가적인 차원에서 시급하게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올해 20억원 예산 책정, 단계적 대응 체계 마련

정통부는 올해 DDoS 공격 대책 마련에 예산 20억원을 책정했다. 일차적으로 연동망 3곳을 선정하고, 차츰 대상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오는 2월 주요 ISP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열고, 의견을 받아 7월 중에 DDoS 대응체계 구축 네트워크를 설계한다는 추진 일정을 세웠다.

8월 DDoS 대응 시스템 도입을 추진하고, 10월 대응 시스템 시범 구축·운영을 거쳐 올해 말인 12월 대응 시스템을 본격 가동할 예정이다.

정통부 관계자는 "정부 주도가 필요한 ISP간 연동망에 대한 DDoS 대응체계를 우선 구축하기로 했다"며 "향후 각 사업자가 자사 인터넷망에 대한 대응체계를 마련할 수 있도록 유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