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부, "IT 중소기업 M&A 적극 지원"


"IT중소 기업의 인수합병(M&A) 활성화와 해외 전문 인력 활용 방안을 마련해 달라."

5일 정보통신부 주최로 열린 IT전문협의회 의장사 간담회에 참석한 IT 중소기업인들은 IT 중소기업의 대형화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M&A 활성화와 해외 전문인력의 적극적인 활용 방안을 정통부에 주문했다.

설정전 정보통신정책본부장 주재로 열린 이날 IT전문협의회 의장사 간담회는 IT중소기업 정책에 대한 중소기업인들의 의견을 듣고 IT중소기업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IT 전문협의회 소속 의장사 CEO 9명과 IT벤처기업연합회(KOIVA) 서승모 회장 등 14명이 참석해 IT 산업환경 변화, 그간의 정책성과와 향후 정책방향 등 IT 중소기업 전반에 걸쳐 논의했다.

IT중소기업 M&A 활성화 지원에 대해 설정선 본부장은 "지난 11월 초 출범한 M&A지원센터를 통해 국내외 투자기관, 법무·회계법인 등 M&A 시장전문가와의 협력 및 연계 활동을 강화해 IT 중소기업의 특성에 맞는 M&A 지원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또한, 해외 전문인력 활용에 대해 설 본부장은 "재외 주재 동포 기업 및 현지 전문가를 IT통신원으로 선발해 IT 중소기업에 필요한 해외 시장정보 수집 및 대리 상담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함으로써 IT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설 본부장은 이어 "업종별, 현안별 다양한 IT 중소기업의 목소리가 IT 산업정책 전반에 체계적으로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IT 중소기업에 대한 강한 정책의지를 피력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의장사 CEO들은 혁신적, 창조적 IT 중소 전문기업육성, 신성장 분야 창업활성화, 상생협력강화 등을 통한 견고한 IT산업 생태계 조성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정통부의 향후 정책방향에 대해 전반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IT 전문협의회는 IT 중소기업의 다양한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해 IT 중소기업에 대한 맞춤형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2005년부터 기업, 정책담당자 및 산하기관이 참여하는 정책협의 네트워크다. 현재 1천69개 기업이 참여해 서비스, 기기, 부품, DC, S/W 등 6개 분야의 41개 IT 전문협의회가 활동하고 있다.

강희종기자 hjka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