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경비시대 열린다


정통부, 네트워크로봇 시범 서비스 개시

정보통신부는 30일 보안 로봇 시범서비스 시연 행사를 개최하고 2007년 네트워크 로봇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

네트워크 로봇 시범사업은 연구개발 성과를 실제 환경에 적용하면서 상용화 가능성을 검증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로 2차를 맞이하고 있다.

올해 사업에는 KT, 이디, 디유로봇, 인천정보산업진흥원 등 4개 컨소시엄이 참여하며 연말까지 안내·홍보, 외식도우미, 보안, 교육·행정 등 로봇서비스를 실시한다.

이번 시연행사를 주관하는 디유로봇은 KT텔레캅과 제휴로 최대 8대의 로봇을 통제할 수 있는 원격 보안 시스템을 구축하고 중앙 관제센터에서 로봇들이 수집한 센서 신호 또는 영상 정보를 실시간 분석·활용하면서 침입 등 위기 상황에 대응할 수 있는 첨단 보안·경비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보안 로봇은 실내외에서 빠른 속도로 이동하면서 CCTV 등이 미치지 못하는 곳까지 경비를 하며, 야간에도 열 감지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침입자를 탐지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가스 누출, 화재 발생, 방사능 누출 등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기능을 갖추고 방수·내한 구조 설계에 따라 열악한 환경에서도 신뢰성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보안로봇 시범서비스는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와이브로 장비업체의 공장에서 실내용 로봇 및 실외용 로봇을 각 1대씩 투입해 운영될 예정으로 내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디유로봇은 상용화시 실내용 로봇은 천만원대, 실외용 로봇은 3천만원대 이하에서 보급하고 렌탈 서비스를 통해 고객 부담을 낮추는 방안도 강구하고 있다.

강희종기자 hjka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