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스프린트측과 지분투자 타진"


WSJ는 "50억달러 출자 제안을 거부당했다" 보도

SK텔레콤이 미국 이동통신사인 스프린트넥스텔 지분 투자를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SK텔레콤은 30일 "스프린트넥스텔과 이달 중순 기술, 네트워크, 일부 지분 투자 등 다양한 협력 방안에 대해 입장 타진을 한 바 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스프린트넥스텔이 SK텔레콤과 사모펀드 프로비던스 에쿼티 파트너스의 50억달러 출자 제안을 거부했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넷판의 보도와 관련, 이같이 밝히고 "스프린트넥스텔로부터 직접 거절 통보를 받은 적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SKT는 현재도 스프린트측과 지분 투자 협상을 지속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9일(현지시간)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SKT와 프로비던스가 팀 도나휴 전회장과 컨소시엄을 구성, 도나휴 전회장을 회장으로 복귀시키는 조건으로 50억달러를 출자를 스프린트측에 제안했다. 이는 지분율로 환산하면 20~30%에 달하는 수준이다. 스프린트 넥스텔의 현재 시가총액은 425억달러다.

스프린트 이사회는 이같은 제안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스프린트는 지난달 게리 포시 회장이 사임한 이후 신임 CEO를 물색중이었다. 도나휴는 넥스텔 CEO였던 2004년 350억달러에 넥스텔을 스프린트에 매각한뒤 통합회사인 스프린트넥스텔 회장에 올랐다가 작년말 물러난 이후 CEO 복귀를 준비해왔다.

도나휴 회장이 넥스텔 색채가 워낙 강하기 때문에 스프린트넥스텔 이사회는 그의 복귀에 부정적이었다고 회사 관계자들은 전했다. SKT는 한국의 최대 이동통신업체로 스프린트가 구축하고 있는 와이맥스(Wi Max) 초고속 무선통신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장점을 갖고 있었으나 결국 거절당했다고 이 신문은 보도했다.

SK텔레콤은 지난 7월 스프린트넥스텔 인수추진 여부와 관련, 2차례의 조회 공시 요구에 인수 추진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었다. 하지만 이날 SK텔레콤이 스프린트 넥스텔 지분 투자 타진을 공식 인정함으로써 스프린트넥스텔 인수전에 뛰어든 것으로 관측된다.

강희종기자 hjka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