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홈, '아프리카 신생아' 살리기 캠페인 진행


GS홈쇼핑은 내년 2월까지 국제아동권리보호기관 '세이브더칠드런'과 함께 '아프리카 신생아 살리기 모자 뜨기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모자 뜨기 캠페인'은 아프리카 신생아들에게 털 모자를 전달해 이들의 사망률을 낮추자는 취지로 미국에서 시작한 글로벌 구호 사업. 아프리카에 심한 일교차로 체온 보존을 못해 사망하는 신생아 수가 많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미국, 유럽 등지에서 확산되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 측에 따르면 모자 같은 간단한 물품만 있어도 사망하는 아프리카 신생아의 70%를 구할 수 있다고 한다.

참가를 원하는 고객은 GSe스토어(www.gsestore.co.kr)와 GS이숍(www.gseshop.co.kr)에 접속해 모자뜨기 'DIY(손수 만들기) 키트'(판매가 1만원)를 구매 털 모자를 직접 뜨면 된다.

완성된 털 모자는 키트에 동봉된 반송 봉투에 담아 세이브더칠드런으로 보내면 된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전액 아프리카 아동을 위한 의료비 지원 사업에 사용되며, 털 모자는 각종 의료용품과 함께 아프리카, 앙골라, 라오스 등지로 발송된다.

정병묵기자 honnez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