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음악시장 전운…송사리, 소리바다에 '도전장'


P2P 전문 음악서비스 시장에 전운(戰雲)이 감돌고 있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P2P 기술 기반의 새로운 음악서비스인 '송사리(www.Songsari.com)'가 이르면 다음달 중순 본격 서비스를 개시한다. 코스닥기업인 솔본의 계열사인 '송사리'는 소리바다와 같이 개인간 파일공유(P2P)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전문 음악 서비스로 사이트 오픈을 서두르고 있다.

송사리는 처음부터 음반기획사 및 음악 신탁단체와의 사전협의를 통해 음원을 공급 등 합법적인 서비스를 기치로 내걸고 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소리바다가 독점하다시피 한 국내 유료 P2P 음악시장은 본격적인 경쟁구도가 불가피하게 됐다.

현재 P2P 음악 시장은 지난 2000년 문을 연 소리바다에 의해 '공짜음악'의 대명사로 시작된 이후 대형 이동통신사 계열의 멜론, 도시락 등 웹(Web)상의 온라인 음악서비스와 차별화를 시도하면서 또 다른 시장을 형성해 왔다.

하지만 수년간의 저작권 침해 다툼을 뒤로 하고 지난해 7월 소리바다가 유료로 전격 전환, 현재 약 70만명의 유료회원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2005년 오픈한 '몽키3'(유료회원 10만명 미만 추정) 등 군소업체들이 소리바다에 대항하고 있지만 유료회원수나 방문자수 측면에서 실질적인 경쟁 상대가 되지 못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런 시장환경을 고려할 때 '송사리'의 출현은 그동안 이렇다할 맞수가 없던 소리바다에게 가장 큰 도전자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향후 P2P-웹 음악서비스 시장 활성화 및 판도 변화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온라인 음악시장 한 관계자는 "그동안 기존 소리바다가 독식하고 있는 P2P 유료시장에 새로운 대항마가 나올 것으로 기대는 됐지만 저작권 등 여러 문제로 인해 선뜻 뛰어든 업체가 많지 않았다"며 "송사리가 신탁단체와 음반사와의 음원 공급과 저작권 문제 등을 어떻게 해결할 지가 관심사"라고 전했다.

소리바다의 손지현 상무는 "P2P 시장 자체가 커진다는 점에서 경쟁 상대가 있다는 것은 좋은 일"이라며 "하지만, 우리 경험상 초기 유료회원를 확보해 나가면서 안정적인 음악서비스 커버리지를 확보한다는 것이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다소 회의적인 시각을 표시했다.

송사리가 신탁단체는 물론 저작인접권자까지 아우르는 안정적인 음원 커버리지를 확보하면서 동시에 만족할 만한 수준의 유료회원의 유입 없이 이미 7년간의 노하우를 쌓은 소리바다를 따라 잡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이에대해 송사리의 김준영 대표는 "신탁 단체는 물론 음반제작사 및 해외 메이저 직배사 등을 대상으로 음원공급 계약을 추진, 차별화된 서비스와 경쟁력을 통해 소리바다와 경쟁을 하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현재 P2P나 웹서비스 통해 음악을 듣는 소비자들의 가장 큰 불만은 ▲사용료 ▲DRM(디지털저작권관리) 설치에 따른 서비스 이용의 불편 ▲저작권 문제 ▲만족스럽지 못한 음악서비스 커버리지 등으로 요약된다.

송사리가 이같은 시장욕구를 얼마나 충족시켜 줄 수 있을 지가 사업 성공의 관건이라는 평가다.

정진호기자 jhju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