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다음에 있는 불법 드라마 즉시 삭제된다


KBS MBC SBS 3사와 저작권 보호 협약…다른 포털로도 확대 방침

포털 NHN과 다음의 일부 커뮤니티들이 불법적으로 제공하던 KBS와 MBC, SBS의 드라마가 삭제된다.

KBS와 MBC, SBS 등 방송 3사와(인터넷 자회사 포함) NHN·다음커뮤니케이션은 4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협약식을 맺고 포털에서의 방송 프로그램 저작권 보호에 협력키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NHN과 다음의 일부 커뮤니티에서 제공중인 불법 드라마 등이 즉시 삭제되며, 포털은 그 저작권 보호 조치에 대한 결과를 방송사 측에 통보키로 했다.

더불어 양측은 저작권 보호를 위해 저작권문제 전담인력 배치 및 모니터링 인력 확충, 저작권보호 관련 사전·사후 후속 조치에 공동 협력키로 합의했다. 이용자를 대상으로 콘텐츠 저작권에 대한 이해와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캠페인도 함께 진행할 계획이다.

방송사와 NHN·다음은 세부적으로 ▲방송사 콘텐츠 저작권 보호에 힘쓰며 ▲방송사가 제공하는 방송 프로그램 및 저작권 리스트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포털 게시물에 대한 침해사례 모니터링 ▲방송사 저작권 전담 인력 확보 및 365일 가동 ▲개인회원에 대한 정기적이고 적극적인 저작권보호 공지 ▲커뮤니티에 대한 적극적 관리 ▲상호 온·오프라인 캠페인 확대 등에 합의했다.

방송 3사는 국내 대표적 포털인 NHN 및 다음과 협약이 맺어짐에 따라 향후 다른 포털 및 방송 콘텐츠를 제공중인 주요 인터넷 사이트와 협약관계를 확대해 간다는 계획이다.

방송사 관계자는 "다른 포털에도 NHN과 다음과 맺은 수준의 협약을 맺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조만간 공문 등을 통해 저작권을 보호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방송 콘텐츠 생산자인 방송 3사와 온라인 유통 플랫폼인 포털의 공동 협력에 따라 방송 콘텐츠의 생산, 소비, 활용이 유기적으로 이루어지는 선순환 구조가 수립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다음 관계자는 "포털과 방송사가 건전한 콘텐츠 유통문화를 이뤄내자는 취지에서 협약식을 맺었으며 구체적인 향후 협력방안은 더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철수 KBSi 대표, 하동근 iMBC 대표, 이남기 SBSi 대표, 최휘영 NHN 대표, 석종훈 다음 대표 등이 참석했다.

조이뉴스24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