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웨어, IPO 가격 주당 29달러로 결정


총 9억5천만 달러 조달…시총 109억 달러에 달해

월가의 관심을 집중시켰던 가상화 솔루션 전문업체 VM웨어의 뉴욕증시 기업공개(IPO)가 주당 29달러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VM웨어는 이번 IPO를 통해 총 9억5천700만 달러를 조달하게 됐다고 로이터통신이 13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 같은 IPO 가격은 당초 VM웨어의 예상치였던 주당 27~29달러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달성한 것.

이번 IPO는 모회사인 스토리지 전문기업 EMC의 방침에 따른 것으로 EMC는 VM웨어 클래스A 주식 3천300만주를 시장에 내왔다. 이는 VM웨어 전체 주식 3억7천500만주의 9%에 이르는 수준이다.

VM웨어의 이번 IPO는 지난 2004년 8월 월가를 뜨겁게 달궜던 구글 상장 이후 정보기술(IT) 업체론 최대 규모로 꼽힌다. VM웨어는 이번 IPO를 통해 시가 총액이 109억 달러에 이르게 됐다.

김익현기자 sin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