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중소벤처기업의 아이디어 공동 사업화 추진


SK텔레콤은 '오픈 아이디어+페스티벌'에서 제안된 아이디어 중 사내외 전문가 심사 및 지적재산권 심사를 통해 2건을 최우선 사업화 과제로 선정하고 공동 사업화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오픈 아이디어+페스티벌'은 지난 4월 SK텔레콤이 국내 중소 벤처기업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제안받아 공동 사업화하기 위해 개최한 행사로, 77개 벤처기업이 참여했다.

공동 사업화 대상 아이템은 대상을 수상한 게임어바웃(대표 윤재민)이 제안한 롤 플레잉 게임 관련 아이디어와 최우수상을 수상한 GS텔레텍(대표 고영숙)이 제안한 온·오프라인 아바타 관련 아이디어다.

이 아이템들은 제안 회사와 SK텔레콤의 담당 부서가 공동으로 사업화를 추진하게 되며, 사업화로 발생한 수익은 SK텔레콤과 제안회사가 공유하게 된다.

SK텔레콤은 14일 오전 워커힐 호텔에서 시상식을 개최해 대상을 받은 게임어바웃에는 3천만원을, 최우수상을 받은 GS텔레텍에게는 1천만원을, 우수상을 받은 12개 업체에는 300만원의 상금을 각각 수여했다.

또한 장려상 수상자로 선정된 15개 업체에는 별도 시상 행사를 통해 각 100만원 상당의 부상이 줬다.

김신배 SK텔레콤 사장은 "이번 '오픈 아이디어+페스티벌'에서 제안된 아이디어를 성공적으로 사업화해 상생협력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라며 "조만간 중소 벤처기업이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상시적인 개방적 협업 시스템을 구축, 이른바 '상생경영 2.0' 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 김신배 사장이 대상에 선정된 게임어바웃의 윤재민 대표에게 시상하고 있다.
김호영기자 bomna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