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BM 직원들, 장애 대학생 15명과 결연


한국IBM(대표 이휘성) 직원들은 19일 도곡동 본사에서 장애를 가진 대학생 15명과 멘토링 결연식을 맺었다. 또한 학비 지원 등의 장학금도 수여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각 대학별로 추천받은 우수 장애 대학생을 선발해 장학금을 지급하고 사회 진출에 필요한 기술과 지식을 멘토링 방식으로 지원, 사회 진출을 준비하는 대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기회를 제공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

앞으로 6개월 이상 학생들의 멘토가 될 IBM 직원들은 해당 학생의 전공 과목과 주소 등을 감안해 해당 분야에 관련이 있는 직원으로 지정됐으며, 온오프라인을 통해 개별 진로상담이나 인생 상담, 사회진출에 필요한 여러가지 조언을 해주게 된다. 이번 멘토링 프로그램에는 한국IBM의 이휘성 사장도 직접 참여, 장학생 중 1명과 멘토-멘티 관계를 맺었다.

한국IBM은 또한 이들이 졸업시점에 성적 등 특정 기준에 부합하면서 한국IBM에 취업을 희망할 경우, 서류 전형 면제 및 가산점 부여 등 혜택을 주고 있다. 지난해 장학생 중 1명이 올해 한국IBM에 입사하기도 했다.

한국IBM은 "선배를 통해 사회 진출에 필요한 실질적인 조언이나 상담을 구할 수 있어 멘토링 제도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면서 "새로운 유형의 사회 기여 프로그램으로 다른 기업체 등에도 확산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