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사달, 바다넷 호스팅 및 도메인사업부문 인수

송원호 대표는 아사달 고문으로 활동


아사달(대표 서창녕 www.asadal.com)이 바다넷의 호스팅 및 도메인 사업부문을 인수했다.

아사달은 5월 1일자로 바다넷의 호스팅, 도메인 제공 사이트인 '바다넷(www.badanet.co.kr)'의 서비스 관리를 책임지게 됐다.

(주)바다넷의 송원호 대표는 아사달의 고문으로 2년간 활동하기로 했으며 아사달은 바다넷의 직원 중 3명을 고용 승계한다.

바다넷은 2000년부터 호스팅 서비스를 시작, 2006년 1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대부분의 매출을 서버호스팅 분야에서 올리고 있다.

600여 대의 서버와 1천여개의 웹호스팅 계정를 관리하고 있으며 최근 다른 신규사업 부문에 집중하고자 호스팅, 도메인 사업을 전문업체인 아사달에 양도하게 됐다.

고객들은 기존 사이트를 통해 종전의 방식대로 서비스를 계속 이용하면 된다.

아사달은 인터넷제국의 웹호스팅 사업과 코비스네트워크, 뉴21커뮤니티의 도메인, 호스팅 사업 등을 차례로 인수하면서 사업영역과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이번 인수로 2007년 매출 목표를 10억원 상향 조정했으며, 올해 70억원 달성은 무난할 것이라고 예상한다.

김현아기자 chaos@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