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TV 디지털전환 '2012년 완료'…정부 방침 확정


정부가 오는 2012년말까지 지상파TV 방송의 디지털화를 완료하기로 결정했다. 아날로그 방송 송출은 2012년 12월31일 이전에 종료된다.

디지털방송활성화위원회(공동위원장 노준형 정보통신부 장관, 조창현 방송위원장)는 26일 홀리데이인 서울 호텔에서 제3차 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지상파 텔레비전 방송의 디지털 전환과 디지털 방송의 활성화에 관한 특별법(안)’'을 심의 이하 특별법안)을 심의·확정했다.

특별법(안)에는 ▲지상파TV 방송사업자는 아날로그 방송을 2012년 12월 31일 이전 종료 ▲TV수상기 및 관련 전자제품에 디지털방송 수신장치(튜너) 내장 등의 조항이 담겨있다.

또한 ▲TV수상기 및 수상기 관련 전자제품에 아날로그 방송 종료와 디지털방송 수신 여부에 대한 안내문 부착 ▲사회적 약자에 대해 디지털방송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지원 ▲ 방송사업자의 디지털전환에 따른 비용부담을 고려해 수신료 현실화와 광고제도 개선 등 지원방안을 마련, 국회 등 관련기관에 건의 등의 내용도 포함됐다.

방송위와 정통부는 이번에 마련된 특별법(안)에 대해 국회의 논의를 거쳐 연내 확정한다는 목표를 두고 있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디지털 전환에 대한 제도적 뒷받침에 공동 협력키로 했다.

방송위 관계자는 "우리나라 지상파TV 방송의 디지털 전환은 영국, 미국, 일본 등 선진국과 비슷한 시기에 시작되었지만 방송사의 투자부진과 디지털 텔레비전 수상기의 보급 저조로 선발주자로서의 이점을 상실할 우려가 있었다"며 "이번 결정을 계기로 국가경쟁력과 관련산업 발전에 막대한 파급효과가 창출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활성화위원회는 지난해 8월 원만한 디지털 방송 전환을 위해 방송위와 정통부가 체결한 양해각서(MOU)에 따라 구성됐으며 시민단체·학계·방송사·제조업체 대표·관련 정부부처 등의 19인으로 구성됐다.

조이뉴스24 강호성기자 chaosing@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