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중국정부 환경마크 인증획득

외자기업 최초, B2B 시장 공략 가속화


삼성전자의 디지털TV, 모니터, 프린터와 복합기가 중국 정부로부터 중국 환경마크 인증을 취득했다. 특히 TV와 모니터는 외자기업으로는 최초로 인증을 얻어냈다. 삼성전자는 이를 기반으로 중국 B2B 시장공략을 더욱 가속화한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28일 TV 27개 모델과 모니터 19개 모델을 포함한 중국향 주력제품 전모델을 비롯해 프린터 13개 모델과 복합기 19개 모델에 대해 인증을 획득했으며 노트북, 컴퓨터에 대해서도 현재 인증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환경마크 인증은 중국 정부에서 친환경 인증 기준을 수립하고 기준에 만족한 제품에 대해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로, 공식적으로 친환경제품임을 인정받을 수 있는 제도이다.

중국 정부는 작년 말 정부 조달품의 경우 친환경 제품을 우선 구매한다는 '환경표지제품 정부구매 실시의견'(일명 녹색구매지침)을 발표하고 올 초부터 시행에 들어갔다.우선 올해 1월부터는 성(省)급 정부 부처에서 의무 시행하고 내년부터 전국 지방 정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는 기후변화협약으로 더 중요해진 에너지 절감의 문제와 환경오염의 문제를 기업 규제보다는 시장 원리를 통해 해결하려는 오염 예방형 제품환경정책의 일환으로 최근 전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친환경 제품시장 활성화 정책이다.

이러한 정부의 친환경제품 시장 활성화 노력은 기업간거래(B2B)시장으로 확대되고 있어 앞으로 삼성전자는 이번 인증 획득을 통해 B2B 시장공략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의 이번 인증은 이러한 정부 구매 및 기업간 거래시장의 변화를 예측하고 체계적으로 준비해온 첫번째 결과물로, 정부구매가 많은 프린터와 대형디스플레이 부문에 있어서는 이 시장을 적극 공략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의미가 있다. 실제로 최근 중국 경찰청과 우체국 등에 프린터 공급계약을 성사시키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한발 앞선 친환경 기술 개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친환경 경영 의지와 기술 리더쉽을 더욱 확고히 한다는 전략이다.

백종민기자 cinqang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