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부, 기업과 함께 소외계층에 IT 봉사활동 전개

 


정보통신부는 6일부터 24일까지 3주간 전국 사회복지시설 64개소를 대상으로 참여와 나눔의 IT문화 확산을 위한 민관 공동 봉사활동을 실시한다.

이번 공동 봉사활동은 그간 민간기업들이 개별적으로 추진하던 사회공헌활동과 정부의 정보격차해소사업을 IT를 주제로 연계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정통부 및 산하기관 직원, 올해 6월 정보문화의 달에 발족한 따뜻한 디지털 봉사단 등 260명과 9개 기업 100여 명 등 총 360여 명이 참여한다.

민간기업과 따뜻한 디지털 봉사단으로 구성된 54개 봉사팀은 전국 노인복지관, 장애인복지관 등 54개소를 방문해 악성 코드 및 바이러스 제거, 네트워크 상태 점검, PC 청소 및 수리 등의 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노후화된 저사양 PC는 교체수요를 파악해 향후 중고PC 보급사업을 통해 교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통부 및 산하기관 직원들은 10개 복지시설에서 2~3주간 실시되는 컴퓨터 입문, 인터넷, 파워포인트 등 고령층 및 장애인 대상 정보화교육의 보조강사로 활동하게 된다.

정통부는 향후 자원봉사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자원봉사자간 교류를 강화하기 위해 온라인 포털을 운영하는 한편, 2007년에는 정보문화의 달 20주년을 맞아 봉사활동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윤휘종기자 yh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