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통부, 컨버전스용 부품개발에 4천802억 투입

 


정부가 정보기술(IT), 바이오기술(BT), 나노기술(NT) 등 산업간 융합(컨버전스) 추세를 활성화하기 위해 컨버전스용 부품과 소재 육성에 4천802억원을 투입한다.

정보통신부는 30일 한명숙 국무총리 주재로 개최된 '부품·소재 발전위원회'에서 IT·NT·BT 융합 분야의 부품 및 소재산업을 집중 육성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IT기반 융합 부품·소재 육성계획'을 최종 확정해 발표했다.

이 계획에 따르면, 앞으로 정부는 IT기술을 중심으로 BT 및 NT가 융합되는 미래기술을 선점하고, 컨버전스용 부품 및 소재 산업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는 발전구조를 확립하기 위해 올해부터 2015년까지 4천802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특히 정통부는 미래 IT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IT융합 기술의 조기확보가 시급하다고 판단, IT융합분야 서비스와 부품 및 소재를 동시에 개발하고 시범서비스 및 벤처기업 육성 등 기술개발의 사업화를 적극 지원함으로써 미래 IT융합기술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전략이다.

이에 따라 정통부는 미래사회의 서비스 수요를 바탕으로 기술확보 가능성, 시장규모, 상용화시기 등을 고려하여 핵심 IT 융합기술 전략분야를 선정했다.

이 가운데 IT·NT 7대 핵심기술로는 이미지센서, 역학센서, 환경센서, 실리콘신소자, 나노SoC, 전원소자, 광소자 등이 선정됐다.

또 IT·BT 8대 핵심기술로는 바이오정보분석, 바이오센서, 생체이미징, 바이오칩, 유해유기물센서, 생체신호인터페이스, 바이오데이터보호, 생체정보보호 등이 선정됐다.

이와 함께 정통부는 IT융합 부품·소재 개발에도 적극 나선다. 우선 2015년까지 '오감통신 도우미(UTC)'와 '건강·환경 도우미(PLC)' 서비스 및 플랫폼을 개발한 뒤, 이 같은 2대 서비스 및 플랫폼 개발과 연계한 IT융합기술 20개를 집중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UTC 기반의 핵심 부품·소재는 11개가 선정됐으며 PLC 기반의 부품·소재는 9개가 선정됐다.

정통부는 컨버전스용 부품 및 소재개발의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한 정책도 이번 육성계획을 통해 선보였다.

IT융합기술 시범사업, 융합기술 제품 및 서비스에 대한 범부처적인 규제제도 정비 등을 통해 IT융합산업이 조기에 확산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IT융합분야의 국제표준 주도, 공통서비스 지원, 해외정보 DB 구축 등을 통해 IT융합기술의 사업화 기반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정통부 측은 "현재 주요 선진국 및 인텔, IBM 등 글로벌 IT기업들은 IT·BT·NT간 융합기술의 개발을 위해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지만 우리나라 기업들은 기술적 난이도가 높고 장기적인 개발기간이 소요되는 융합기술에 투자가 미흡한 실정이어서 정부가 나서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휘종기자 yh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